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

[현장기고]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KB국민은행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환경운동연합, 미세먼지 주범 석탄발전소 투자 중지 촉구 전국 캠페인 진행

대구환경운동연합 계대욱 활동가

‘무엇을 하든 미세먼지의 허락을 받아야 하는 시대’라는 공기청정기 광고 문구가 빈말이 아닙니다. 날씨를 검색하면 요즘은 미세먼지부터 찾아보게 됩니다. 미세먼지 예보가 ‘나쁨’인지, 마스크는 챙겨 나가야 하는지, 몇 번이고 확인하게 됩니다.

KB국민은행은 ‘국민’이 안중에도 없나 봅니다. 이윤 추구에 눈이 멀어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는 눈 감아 버리고 말았습니다. 미세먼지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가운데 미세먼지 주범인 석탄발전소 투자에 혈안이 되어 있는 KB국민은행을 국민들은 어떤 눈으로 바라보게 될까요?

ⓒ계대욱

정부는 “국내 배출원을 줄여보겠다”고 여러 대책을 내놓으며 올해 3월부터 6월까지 4개월간 노후 석탄발전소 5기를 가동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이와는 정반대로 신규 석탄발전소에 대한 투자는 끊이질 않고 있어 참으로 아이러니한 상황입니다. 
현재 우리나라에는 61기의 석탄발전소가 가동 중이고 7기가 더 늘어날 예정입니다. 3기는 공사 중이고, 4기는 투자가 한창입니다. 강릉에코파워 안인 석탄발전소 2기는 KB국민은행이, 포스파워 삼척석탄발전소 2기는 산업은행이 금융주선을 진행 중입니다.
특히 강릉에코파워는 2,080MW급의 대규모 발전소로 KB국민은행이 약 4조 5천억 원에 달하는 안인석탄발전소 사업에 대한 투자를 이끌고 있습니다. KB국민은행은 지난 2016년에도 경남 고성하이 석탄발전소 사업에 약 4조 원의 금융조달을 맡은 바 있어 끊임없이 석탄발전소에 투자를 유치하고 있습니다.

ⓒ계대욱

우리가 은행에 저축하는 돈이 석탄발전소 건설에 투자되고 거기서 뿜어져 나오는 미세먼지로 우리의 숨통을 죄게 된다면, 이 얼마나 황당한 일일까요? 발전설비가 넘쳐나는 데도 미세먼지와 기후변화의 주범인 석탄발전소를 굳이 더 지어야만 할까요?
환경운동연합은 강릉에코파워 안인석탄발전소 투자 중단을 요구하며 KB국민은행 규탄 전국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10일 강릉지점에서 기자회견을 열었고 11일은 당진에서 1인 시위를 벌였습니다. 12일에는 대구환경운동연합도 1인 시위에 동참했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은 앞으로도 사천, 광주, 대전 등 전국 곳곳에서 지속적으로 기자회견과 1인 시위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이 글은 2018년 4월 12일 오마이뉴스와 대구환경운동연합 홈페이지에 게시되었습니다.

문의 :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국 02-735-7067

배 여진

배 여진

에너지기후 활동가

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