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남극이야기 4] 세종기지, 홀로 나선 산책길에서 펭귄과 마주친다면?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세종기지 주변에서 만난 펭귄들

 

김은희 박사(시민환경연구소 연구위원)

4월 25일은 세계펭귄의 날이다. 언제 어떻게 누가 정했는지는 알 수가 없지만 남극 대륙에서 펭귄들이 겨울을 나기 위해 따뜻한 북쪽으로 이동하는 시기가 해마다 비슷하게 4월 정도라는  과학자들의 연구 결과에서 유래된 것이라고 알려져 있다.

전세계에는 모두 18종의 펭귄이 있는데 적도 부근의  갈라파고스 섬에 사는 펭귄을 빼면 모두 남반구에 서식하고 있다. 특히 남극대륙에는 아델리펭귄, 턱끈펭귄, 황제펭귄, 그리고 젠투펭귄이 있다. 황제펭귄을 제외한 모든 펭귄들은 남극의 여름 동안 번식을 하고 부화된 알에서 나온 새끼를 양육해서 겨울이 오면 따뜻한 곳으로 이동을 한다.

세종기지가 있는 킹조지섬 (King George Island) 바톤 반도 (Barton Peninsula)에는 부리가 주황색인 젠투펭귄과 얼굴에 줄무늬가 있는 턱끈펭귄들의 서식처가 있다.  펭귄마을이라 불리는 남극특별보호구역(ASPA No. 171)에 5,000쌍이 넘는 젠투펭귄과 턱끈펭귄들의 번식집단이 (colony) 있다.  펭귄마을에 대해서는 다음 편에 소개하기로 하고 오늘은 세종기지 주변에서 만났던 펭귄 이야기를 해보려 한다.

세종기지에서 지냈던 5 주 동안의 시간이 모두 특별했지만 가장 특별한 순간을 꼽아 보라고 하면 단연코 홀로 나선 산책길에서 펭귄들과 마주쳤던 시간들이라고 하겠다. 펭귄 연구자에게 듣기로는 아직 번식기에 들지 않은 어린 펭귄들은 호기심이 많아서 서식지를 벗어나 종종 세종 기지 주변으로 놀러(?) 온다고 한다.

바위와 자갈로 된 해안가를 걸으면서 미끄러지거나 발을 헛디디지 않도록 신경을 온통 발끝에 두고 걷다가 코앞에서 볼일을 보고 있던 젠투펭귄을 만나 나도 펭귄도 소스라치게 놀란 적이 있다.

놀라게 한 것이 미안해서 펭귄이 먼저 움직이면 반대 방향으로 가야지 하면서 계속 쳐다 보고 있는데 펭귄도 같은 생각인지 제 자리에서 꼼짝도 않고 고개는 다른 방향을 향하지만 눈은 나를 보고 있는 듯 했다. 기다리다가 내가 먼저 가던 방향으로 움직이니 그제서야 펭귄도 반대쪽으로 뒤뚱거리면서 뛰어갔다. 이 펭귄의 사진을 담지 못한 게 두고두고 아쉬움이 남는다.

ⓒ김은희

해변가를 걷다 보면 이렇게 자갈밭에 엎드려 자다 깨서 두리번거리며 어리벙벙한 젠투펭귄을 만날 수가 있다. 겁이 많은지 절대로 사람 가까이 다가오지 않는다.

ⓒ김은희

눈 시료를 채취하러 올라갔다가 홀로 낮잠을 즐기다 깨어난 젠투펭귄을 봤다. 살금살금 재빨리 눈 시료를 채취한 후 조용히 내려왔다.

빙벽이 무너지고 며칠 후 구름이 잔뜩 낀 흐린 어느 날, 해변가에서 단각류를 찾아 다니다가 턱끈펭귄 친구들을 만났다. 처음에는 한 마리가 물속에서 쑥 고개를 내밀더니 해변으로 나왔다. 두리번거리면서 소리를 내는 것이 궁금해서 근처 큰 바위에 자리를 잡고 앉아 관찰하기 시작했다.

ⓒ김은희

첫번째 펭귄이 나온 곳 십여 미터 위쪽에서 또 한 마리의 펭귄이 해변으로 올라왔다. 서로 소리를 주고받더니 저쪽에 있던 펭귄이 마구 뛰어 내 쪽에 있는 펭귄에게로 다가온다. 아직 어린 두 친구들이 다른 동네 구경가보자고 같이 헤엄쳐 나왔다가 물 속에서 서로 잃어 버린 것은 아닐까 잠시 상상해봤다.

만나자마자 서로 부리를 갖다 대면서 반가움(?)의 표현을 한 뒤에 나란히 서서 주변을 둘러보기 시작한다. 때마침 세종 기지 주변 공사 현장에서 크레인 소리가 나자 몸짓으로 반응을 한다. 소리에 민감한 듯 했다.

한참을 그렇게 있다가 갑자기 두 마리가 내 쪽으로 다가오기 시작했다. 나를 전혀 의식하지 않고 손을 뻗으면 닿을 거리까지 왔다. 나도 신나서 카메라를 꺼내 열심히 사진을 찍었다. 한참을 두리번거리다가는 이내 호기심이 사라졌는지 둘이 나란히 물 속으로 사라져갔다. 집으로 가는 길에는 서로 놓치지 말고 같이 잘 돌아가라는 인사가 저절로 나왔다.

ⓒ김은희

남극에 있는 동안 블리자드를 과연 경험할 수 있을지 생각했는데 드디어 일기예보가 심상치 않더니 식사하러 숙소동에서 식당으로 가는 길에도 몇 번을 강풍에 몸을 최대한 낮추고 발걸음을 멈춰야 할 정도의 날씨를 경험하게 되었다.

숙소동 복도 끝 창문에는 바람에 밀려온 눈들이 그대로 쌓이고 있었다. 내일 날씨를 걱정하며 잘 준비를 하는데 이 눈보라 속에 나와 있는 펭귄들을 보라는 연락이 왔다. 복도로 나가 창문 밖 헬기장 근처를 바라보니 세상에 이렇게 바람이 부는 날 밤에 노숙(?)을 결정한 듯 보이는 펭귄들이 보였다. 놀러 나왔다가 미처 둥지로 돌아가지 못한 펭귄들 같았다. 저 아이들이 내일 아침까지 과연 살아있을지 모두가 걱정을 했다.

ⓒ김은희

눈보라가 친 다음 날 아침을 먹자 마자 신선한 눈 시료를 채취하고 싶어 나섰다가 헬기장 근처에서 놀고 있는 펭귄들을 만났다. 어젯밤에 걱정하던 그 펭귄들이 무사한 듯 해서 맘이 놓였다. 바로 내 앞에서 이렇게 발자국을 남기면서 뛰어 다니고 있었다.

ⓒ김은희

눈이 쌓인 해변가를 뛰고 있는 젠투펭귄들. 어젯밤에 눈이 와서 신이 난 것일까?

ⓒ김은희

눈 시료를 채취하러 나왔다가 만난 젠투펭귄들.  밤새 무사했구나!

ⓒ김은희

저 아이들이 지난밤에 걱정하던 펭귄들이라는 물증은 없지만 이른 아침 헬기장 근처에서 놀고 있는 것으로 보아 충분히 우리 모두가 걱정하던 그 아이들이라 생각한다. 얼음물로 첨벙첨벙 뛰어들면서 그야말로 물놀이 삼매경에 빠져 있던 펭귄5총사였다.

ⓒ김은희

아델리 펭귄도 눈에 띄었다. 세종기지가 있는 바톤반도에는 아델리펭귄의 번식지가 없다. 아마도 저 건너편 아들레이섬 (Ardley Island)에서 살고 있는 아델리펭귄이 물 건너 이쪽으로 놀러 온 것 같았다. 바톤반도의 터줏대감인 턱끈펭귄과 젠투펭귄은 거의 매일 보는 친숙한 친구들이라면 물 건너 사는 아델리펭귄은 왠지 어쩌다 만나는 손님 같은 느낌이 들었다. (다음에 소개할 남극 이야기 5편은 펭귄마을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김은희 박사의 남극이야기 모아 보기]

—> 남극으로 가는 길
—> 세종기지에서의 1주차 생활
—> 변화무쌍한 남극의 하늘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창백한 푸른 점보다 우리가 아는 유일한 고향을 소중하게 다루고 서로를 따뜻하게 대해야 한다는 책임을 적나라 하게 보여주는 것이 있을까?"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