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물순환 관련자료

[환경부] 수돗물수질기준 강화

연내 수돗물 수질기준 선진국 수준으로 강화

연내 수돗물 수질기준을 47개에서 56개로 확대
미생물 관리강화를 위해 분원성 대장균군 및 대장균군
추가
소독부산물 관리강화를 위해 잔류염소 상한기준 및 소독
부산물 4종 기준 신설
독성 물질인 농약류 등 3종 기준신설 및 카드뮴 기준 강
환경부는 선진국 수준의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하고, 수돗물에 대한
국민의 불신을 해소하기 위하여
연내에 수돗물 수질기준을 현재의 47개에서 55개로 확대하기로 하였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의 수돗물 수질기준이 연내에 일본.독일
등 보다 강화되어 선진국
수준에 이르게 될 전망이다.
※ 외국의 수질기준 항목수 : WHO 121, 미국 87, 영국 56, 독일 49, 일본
46
이번의 수돗물 수질기준 강화는 국민과 학계의 관심이 높은 미생물.
소독부산물 및 농약 등 독성물질의
관리강화에 중점을 두고 추진된다.

우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수돗물중 미생물의 관리를 강화하기 위하여

대장균군 기준을 현행 50mL중 불검출에서 100mL중 불검출로 강화하

분원성오염의 지표 미생물인 분원성 대장균군과 대장균
을 100mL중 불검출로
신설하고
분석방법을 현재는 시험관법으로 제한하던 것을 신속한
결과 도출이 가능한
막여과법, 효소발색법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하여 문제 발생시에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소독제의 과다 투입에 따른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하여

잔류염소의 상한기준을 4mg/L로 신설하며

※ 외국의 수질기준 : WHO 5mg/L, 미국 4mg/L
소독과정에서 염소가 유기물질과 반응하여 생성되는 물
질줄 국내에서 검출빈도가
높은 클로랄하이드레이트, 디브로모아세토니트릴, 디클로로아세토니트
릴, 트리클로로아세토니트릴 등 4종의
기준을 신설할 계획이다.
또한, 농약 등 독성 물질의 관리를 강화하기 위하여

디브로모에틸렌 등 농약류 2종에 대한 기준을 신설하며,

다황방향족 탄화수소류인 벤조(a)피렌의 기준을 신설하
고,
카드뮴의 수질기준은 현재의 0.01mg/L에서 0.005mg/L로
강화할
예정이다.
다만, 현재의 수질기준중 1990년 이후 국내에서 사용중
지 되었고 1991년이후
정량한계 이상으로 검출된 적이 없는 말라티온은 기준에서 삭제하기로
하였다.
특.광역시에서는 이와 같은 수돗물 수질기준의 강화외에 자체감시항
목을 추가적으로 지정하여 지자체별로
85~147개 항목을 수질기준으로 관리함으로써 안전한 수돗물이 공급되도록 최선을 다
하고 있다.
정부는 11월중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 수돗물 수질기준 개정안을 확정
하고, 연내에 “먹는물수질기준및검사등에관한규칙”을
개정할 계획이다.
수돗물 수질기준 개선안
구분 항목 현행 개정(안) 비고



대장균군 불검출/50mL 불검출/100mL* 강화
대장균 없음 불검출/100mL 신설
분원성대장균군 없음 불검출/100mL 신설






.



클로랄하이드레이트 없음 0.01mg/L 이하 신설
디브로모아세토니트릴 없음 0.1mg/L 이하 신설
디클로로아세토니트릴 없음 0.09mg/L 이하 신설
트리클로로아세토니트릴 없음 0.001mg/L 이하 신설
1,2-디브로모-3-클로로프로판 없음 0.001mg/L 이하 신설
에틸렌 디브로마이드 없음 0.00005mg/L 이하 신설
말라티온 0.25mg/L 이하 삭제 제외
벤조(a)피렌 없음 0.0007mg/L 이하 신설
카드뮴 0.01mg/L 이하 0.005mg/L 이하 강화
기타 유리잔류염소 없음 4.0mg/L 이하 신설

* 수도꼭지에서의 월간검사 시료수가 20개 이상인 경우 월간 5%의 검출 허용

관련화일 : 수돗물강화
_계획.hwp
출처 : 환경부(http://www.me.go.kr)

수도관리과 (Tel 02-507-2454)

자료 : www.ecozone.co.kr

admin

admin

(x)물순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