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관련자료

동강

<동강지역 이달 자연휴식지 지정>

강원도 영월 동강 일대가 이달중에 `자연휴식지’로 지정돼 체계적으로 관리된다.

환경부는 22일 원주지방환경청에서 강원도와 영월군 평창군 정선군 등 관계기관과 연석회의를 갖
고 동강지역의 자연훼손을 막기 위해 자연휴식지로 지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자연휴식지 지정 지역은 동강상류인 정선군 강화교에서 영월군 섭세에 이르는 약 60㎞ 구간의 양
안 500m이며 방문하는 사람들에게는 이용료와 주차료를 징수하게 된다.

이용료는 소인 1천원, 대인 2천원, 주차장은 당일주차의 경우 소형은 2천원, 대형은 3천원이 될
예정이다.

또 오는 6월부터는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약 40명 가량의 환경오염특별단속반을 편성, 불법어로
와 래프팅, 쓰레기 투기 및 자연환경 파괴 등의 행위를 단속하기로 했다.

자연휴식지로 지정되면 해당 지방자치단체는 환경보전 및 이용시설의 설치계획, 자연휴식지 관
리 및 활용계획 등을 수립하고 이를 토대로 자연탐방시설과 생태교육시설 등을 설치, 자연휴식지
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환경부 관계자는 ‘최근 동강에 래프팅 업체가 난무하고 탐방객이 급증하면서 생태계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다’면서 ‘동강의 체계적 관리 및 보전을 위해 자연휴식지로 지정하게 됐다’고 덧붙였
다.
자료제공: 연합통신2001/05/22

<동강보존 대책 표류>

지난해 댐건설 위기에서 벗어난 동강이 올 여름 동강보존협의체 구성 난항과 자연휴식지 지정 유
보 등 관리대책 미흡으로 또다시 훼손 위기를 맞고 있다.

17일 강원도와 동강 주변 주민들에 따르면 주민들은 지난달 생존권을 보장받고 효율적인 동강유
역 관리·보존이 가능하도록 유관 기관간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모색하기 위해 주민대표인 주민협
의체와 백지화투쟁에 동참했던 백지화투쟁위원회, 동강보존본부 등 관련 사회단체, 환경운동연
합 등 환경 관련 단체, 강원도 영월·평창·정선 등 3개 지자체, 원주환경관리청 등이 모두 참여
하는 동강보존협의체 구성을 제의했다.

주민들은 지난 10일까지 지역별로 주민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었으나 각 지역 주민들의 입장이
달라 협의체를 구성하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지난 5월말 수몰해제지역을 방문했던 환경단체 관
계자들이 주민들에게 감금폭행당했다며 춘천지검 영월지청에 수몰민들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경찰이 수사에 나서면서 주민들이 격앙, 환경 관련 단체들과의 협의도 결렬돼 동강보존협의체 구
성이 난항을 겪고 있다.

이와 함께 종합적인 관리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임시조치로 정선·평창·영월 등 3개 지자체가 동
강 주변을 자연휴식지로 지정해 보호하려던 계획도 주민들의 입장 차이와 반발로 전면 유보됐다.

당초 3개 지자체는 정선군 정선읍 광하리에서 영월군 영월읍 삼옥리까지 60㎞ 구간 17.576㎢의
동강유역을 자연휴식지로 지정, 지난달 15일부터 운영할 계획이었다. 자연휴식지로 지정되면 지
역별로 주민들이 협의체를 결성, 관광객으로부터 이용료를 받아 쓰레기를 수거하고 환경훼손을
감시하는 등의 활동을 하도록 되어 있다. 그러나 주민들은 “영월댐 건설예정지로 지정된 후 10
여년간 본 피해에 대한 보상이 미흡하다”는 이유로, 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들도 “자연휴식
지로는 동강을 효율적으로 보전할 수 없다” 며 반발해 자연휴식지 지정이 전면 유보된 상태다.
이에 따라 동강유역 보존활동은 지난달 29일 발족된 동강지역주민자율감시단의 유급감시원 34명
에게 의존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이영석 수몰민대책위원장은 “우선 환경단체 관계자들이 주민들에 대한 고소를 취하, 주민들과
서로 화해한 뒤 동강보호를 위한 협의체를 구성함으로써 동강보호 대책을 하나하나 풀어나가는
방안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문화일보 2001/07/17 춘천〓이시영 기자

admin

물순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