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 활동소식

[생활환경 모임후기] ‘독한 사회’에서 건강하게 살아남기, 가능할까?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화학제품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한국.. . 어떻게 개선할 수 있나

환경연합, 2018년 생활환경운동에 시민들의 요구 반영할 예정

▲ 추워도 너무 추운 날씨지만, 지난 9일 필운동 홍건익 가옥에 엄마들이 삼삼오오 모여들기 시작했다 ⓒ 환경운동연합

추워도 너무 추웠던 어느날,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이 삼삼오오 모여들기 시작했다. 8개월된 아기까지 데리고 이들은 왜 모였을까?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7일, 필운동 홍건익 가옥에서 ‘독한 사회에서 우리 가족 살아남기’ 위해 고민과 경험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했다.

정부 통계에 따르면 성인 1인당 하루 평균 약 12가지 생활화학제품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가지 제품에는 약 100여 종의 화학물질이 들어가 있다. 하지만 화학제품에 대한 안전성 정보는 물론 성분 정보 조차 공개되어 있지 않아 시민들은 막막하기만 하다.

시민들은 가족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안전한 제품을 사용하겠다고 마음먹지만 당장 무엇부터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하다. 정말 어쩔 수 없는 걸까?

멀리 성남에서 온 김현정 씨는 “가습기살균제 사고가 터지고, 생활화학제품에 대한 우려가 생겼다.  한편으론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우리는 왜 이렇게 피해를 받고 나서야 인식하게 되는지 모르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화학제품의 안전 교육을 받을 기회조차 없어”

▲초등학생 아들과 함께 참석한 김애경 씨는 “정작 화학물질에 취약한 아이들은 화학물질 안전에 대한 교육을 받을 기회가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 환경운동연합

초등학생 아들과 함께 참석한 김애경 씨는 “최근에 액체괴물에서 가습기살균제 성분이 나왔다는 보도에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어린이용 화장품, 어린이용품 등에 유해화학물질이 검출돼 문제가 생기지만, 정작 화학물질에 취약한 아이들은 화학물질 안전에 대한 교육을 받을 기회가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취약계층인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모르는 것은 마찬가지다. 김애경 씨는 “마트에서 제품을 살 때 성분표시를 봐도 안전한지 잘 모르겠다”라며 “거의 모든 제품이 성분 표시도 제대로 되어 있지 않다”고 꼬집었다.

시중에 판매하는 제품의 앞뒤를 살펴보아도 안전 정보는 물론 성분 표시도 제대로 되어 있지 않다. 성분 표시를 봐도 원료 일부만 쓰여 있거나살균제니 소독제니 용도만 적혀있다. 시민들에게 중요한 것은 “어떤 원료로 만들었는지, 이 제품이 우리에게 안전한지”의 여부이다.

“청와대 국민 청원을 해서라도 시민들이 전성분 공개요구해야” 

▲8개월 아기와 함께한 한숙영 씨는 “전성분 공개가 법제화하기 그렇게 힘들다면, 시민들이 나서서 청와대 국민 청원을 해서라도 요구해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 환경운동연합

8개월 아기와 함께한 한숙영 씨는 “그나마 표시된 성분 하나하나를 인터넷에 찾아도 확인할 수 없다”라며 답답했다. 이어 “전성분 공개가 법제화하기 그렇게 힘들다면, 시민들이 나서서 청와대 국민 청원을 해서라도 요구해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김현정 씨은 “법제화 요구만이 아니라, 시민들의 안전 의식도 증진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시중에 판매하는 대표적인 품목을 선정해서 성분 비교표를 만들어 기본 성분 외에 얼마나 많은 성분이 추가되었는지, 그리고 유해 여부를 알려주면 시민들의 알권리와 선택권이 조금이나마 확보될 수 있지 않을까”라며 제안했다.

“동네마트에서도 안전한 생활화학제품을 살 수 있도록 규제해야” 

▲ 유럽에 살다가 최근 한국에 들어와 살게된 최아름 씨는 “근본적으로 일반 시민들이 동네 슈퍼에서도 저렴하고 안전한 생활화학제품을 살 수 있도록 규제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꼬집어 이야기 했다ⓒ환경운동연합

유럽에 살다 최근에 한국에 들어온 최아름 씨는 “한국에 들어와서 친환경 제품의 판매 비용에 깜짝 놀랐다”라고 말했다. “유럽과 한국을 비교했을 때 비용면에서 적어도 2~3배 차이가 나, 전체 가용 생활비에서 친환경제품 구매 비용이 엄청 올라갔다. 주부가 되니 고민이 커졌다”고 밝혔다.

게다가 “친환경 제품을 사려고 해도 집 가까이 생협 등이 가까이 있지 않아 일반 마트에서 살 수 밖에 없다”고 고민을 토로하며, “근본적으로 일반 시민들이 동네 슈퍼에서도 저렴하고 안전한 생활화학제품을 살 수 있도록 규제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꼬집어 이야기 했다.

이날 참석한 36개월 아기를 둔 ‘정치하는엄마들’ 공동대표인 장하나 씨는 “생활화학제품은 개별 개인이 접근해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며, “시민단체에서 일상에서 발생하는 생활화학제품 문제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시민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 고 말했다.

환경운동연합, 생활환경운동에 시민들의 요구 반영할 예정

이날 자리를 주최한 환경운동연합 정미란 생활환경 팀장은 “환경운동연합은 유해 생활화학제품으로 부터 개인과 가족을 지키기 위한 서로의 경험과 고민을 나누고 시민들과 함께 캠페인을 만들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라고 설명했다.

정 팀장은 “환경연합은 시민들의 목소리를 귀담아들어 올해 생활환경 활동에 반영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캠페인, 교육, 모임 등을 통해 시민들과 함께 활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영상스케치  ‘독한사회’에서살아남기 환경연합 회원/시민 간담회

 

노란리본기금

※ 환경운동연합 생활환경 캠페인은 노란리본기금의 후원으로 진행됩니다.

팩트체크 후원배너

정미란

정미란

생활 속의 화학제품, 과연 안전한지 궁금하셨죠? 이제 팩트체크 하세요! 페이스북 @kfem.factcheck

생활환경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