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후원해주세요] 새들에게도 휴게소가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새들에게도 휴게소가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환경운동연합이 생태보전활동 후원을 위한 2018년 달력을 제작하였습니다.

달력 구입하기 ☞  https://www.tumblbug.com/20180112

 

여러분, 철새들에게도 휴게소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시나요?
흑산도는 “철새들의 휴식처”로 국내 이동성 조류 70%가 거쳐가는 철새의 주요한 중간기착지입니다.

흑산도_01

이러한 흑산도가 최근 큰 홍역을 치르고 있습니다.
거주민이 약 2000명에 불과한 흑산도에 정부가 공항을 짓겠다고 했기 때문인데요.
전시행정에 새들은 쉼터를 잃고, 섬은 콘크리트로 덮일 위험에 놓였습니다.
생물과 자연이 조화를 이루며 살아갈 조용한 섬이 새소리 대신 비행기 이착륙 소음으로 가득 찰지도 모릅니다.

생태계 파괴 위협은 흑산도에만 머물지 않습니다.
국립공원 설악산에 나무를 베고 설치될 케이블카,
도시의 녹지를 삭막한 콘크리트로 바꾸어 놓을 도시공원 일몰제 등 자연과 생물의 공생을 위협하는 요소는 도처에 도사리고 있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러한 생태계 파괴에 대한 위협이
여러분의 관심에 의해 해소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많은 시민이 생태계의 아름다움을 마주할 수 있도록, 그 소중함에 공감할 수 있도록, 김재환 작가와 함께 탐조도서 <새를 기다리는 사람>을 출간하였습니다.

IMGP4029_01_01

처음엔 알락꼬리마도요과 깝작도요 몇 마리만 보이더니 갯벌에는 어느새 뒷부리도요 수십 마리가 날아들었다. 풀벌레 소리와 도요새들의 울음소리로 아침 갯벌은 금방 생동감이 넘친다. (2012년 8월 24일 강화도)

작가는 전국을 돌아다니며 새와 아름다운 풍경을 글과 그림으로 기록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기 위해 서두르지 않았습니다. 그저 기다리며 관조하였습니다. <새를 기다리는 사람>은 작가와 새 그리고 자연과 나눈 공감의 기록입니다.

환경운동연합은 <새를 기다리는 사람>의 출간을 기념하며 생태계의 아름다움을 일상에서 접할 수 있도록 달력과 엽서 그리고 자석을 제작하였습니다.

001 04 02 03 IMGP4562_01_01 IMGP4607_01_01

오목눈이, 파랑새 그리고 나무발발이 등 김재환 작가와 함께 선정한 20작품을 달력과 엽서 그리고 자석에 담았습니다.

<새를 기다리는 사람> 출간기념 달력/엽서/자석 구입은 텀블벅에서 가능합니다 https://www.tumblbug.com/20180112

텀블벅으로 모금된 후원금은 환경운동연합의 생태보전 활동에 사용됩니다.

이 형섭

모금참여국 활동가 이형섭입니다 :D

공지사항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