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프로그램

[후기]회원모임 _ 정성만큼 맛있는 술 유기농 찹쌀로 석탄주 만들기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환경운동연합과 에코생협은 장슬아 회원과 함께 ‘석탄주 만들기’를 준비했습니다.
9월12일 첫모임부터, 9월27일 마지막 모임까지 총4번의 모임을 거친 끝이 찹쌀가루와 이화곡(누룩)을 이용한 석탄주가 완성되었습니다.
자세한 이야기는  모임에 참여한 조혜연 자원봉사자의 후기와 사진을 통해 만나보겠습니다.

 

” 만들어 놓은 밑술이 약간 쉬어서 모두 당황했다.  약간 쉬었지만 다행히 술을 만들어도 무리는 없는 상태라서 빨리 덧술을 만들어 올려야 한다고 했다. 마음이 급한데 인덕션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생협에서 근무하시는 분들이 급하데 버너와 찜기를 가져다 주셔서 고두밥을 무사히 완성 할 수 있었다. 중간중간에 이런저런 얘기를 하면서 서로 지식을 공유하기도 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되었다. 서로 일을 미루지 않고 할 일을 찾아서 하고, 일을 분담하지 않아도 알아서 분담이 되어 일이 진행되는 것이 신기했다. 고두밥을 식히고, 식힌 고두밥과 밑술을 다같이 손으로 버무렸다. 이렇게 완성된 덧술을 통에 담아 그늘진 곳에 두는것으로 마무리 했다. 팀워크가 좋아 빠르게 마무리 할 수 있었다. ”

 

술2

덧술에 들어갈 고두밥(고슬고슬한 밥)을 만들기 위해 찹쌀을 불려서 물기를 빼 놓았습니다.

술3

찜통에 고두밥 찌기

술4

고두밥을 항아리에 넣기 전에 완전히 식혀줘야 합니다.

술6

완성된 덧술을 걸러서 용기에 나누담고,
걸른 술은 한달 정도 숙성후에 먹으면 됩니다.
걸른 찌꺼기는 발효된 쌀의 영양이 남아있기 때문에 거름으로 사용하면 됩니다. 피부 맛사지 용으로도 좋다고 하네요 ^^

시민참여팀 김보영

시민참여팀 김보영

지구의 벗이 되어주세요!

참여프로그램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