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아띠

[누리아띠 670호] 공론화위원회, 기계적 중립으로는 공정한 공론 형성을 할 수 없다

누리아띠 170523



03039 |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 23
Tel. 02-735-7088 | Fax. 02-735-7020 | web@kfem.or.kr | www.kfem.or.kr
발행인 : 권태선 박재묵 장재연 공동대표 | 편집인 : 염형철 사무총장 | 발행처 : 미디어홍보팀


본 메일은 회원님께서 수신동의를 하셨기에 발송되었습니다.
뉴스레터의 수신을 더이상 원하지 않으시면, 하단의 ‘수신거부’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수신거부하기

최 예지

최 예지

미디어홍보팀 활동가 / 좋음을 나누는 디자이너

누리아띠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