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활동소식

홈키파·홈매트 살충제 제조사 ‘헨켈’이 가습기살균제 기업이라는 것을 아시나요?

홈키파·홈매트 ‘헨켈’, 가습기살균제 기업이라는 것을 아시나요?

-헨켈 제품 피해자 최소 1만~ 2만 추산… 하지만 분담금은 고작 1천3백만원 

 

9월이 시작되는 첫번째 월요일(4일) ,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은 또 거리에 나섰습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을 비롯한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가습기 참사넷)’는  서울 마포구 헨켈코리아 서울지점 앞에서 ’가습기살균제 살인기업 11차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국내 살충제 부분 1위 업체, ‘헨켈홈케어코리아’ 

20160727000212_0

헨켈홈케어코리아(이하 헨켈)는 모기제 홈키파, 홈매트 그리고 바퀴벌레약 컴패트 등 살충제 제조, 판매로 국내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업체인데요. 헨켈은 옥시처럼 유럽계(독일) 기업으로, 전 세계 125개국에 진출한 최대 생활화학제품 세계적 기업입니다.

헨켈

살충제 이외에도 헨켈이 만들어 파는 제품으로 소비자들에게 제법 알려진 제품들이 많습니다. 홈키파, 홈매트, 컴패트 등 살충제를 비롯해, 유럽주방세제 시장점유 1위라고 하는 프릴(Pril)등이 있습니다. 그외 섬유유연제 버넬(Vernel), 변기세정제 브레프(Bref), 방향제 리뉴짓(renuzit), 모발삼푸인 사이오스(syoss), 염색약 프레시라이트(FRESH LIGHT)가 있다. 대부분 최근에 한국시장에 들어와 인기를 누리는 제품들입니다.

헨켈이 가습기살균제 책임기업이라는 것을 아시나요?

홈키파

2007년, 헨켈은 ‘홈키파 가습기 한번에 싹’이라는 가습기살균제 중 가장 큰 용량(1,070ml)인  제품을 수년간 제조, 판매하게 됩니다. 하지만 헨켈도 LG생활건강처럼 제품 제조 및 판매한 사실을 은폐하고 있다가, 작년  국정조사에 의해 밝혀졌습니다.

이에 대해 환경보건시민센터 최예용 소장은 “6년 전 정부 발표에 헨켈은 빠졌다”며, “헨켈은 이를 악용해 책임을 회피한 기업” 이라며 비판했습니다.

이어 한국여성소비자연합 김순복 처장도 “한국의 소비자들이 헨켈의 제품을 많이 사주고 있는데, 5년이나 침묵하고 있다가 2016년에 국정조사가 열리고서야 판매사실을 밝힌 것은 굉장히 무책임한 처사”라며 더 이상 헨켈 제품을 사줘야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습니다.

SK케미칼로부터 원료 공급받아 제조한 헨켈의 CMIT/MIT 가습기살균제

CMIT/MIT 물질은 가습기살균제 참사의 원인물질 중 하나입니다. SK케미칼이 이 물질로 국내 최초로 가습기살균제를 개발했으며, 이후 애경과 이마트가 같은 제품의 브랜드명만 달리해 제품을 판매하게 됩니다.

헨켈 또한 SK케미칼로부터 원료를 공급받아 ‘홈키파 가습기 한번에 싹’이라는 가습기살균제를 제조,판매하게 됩니다. 더욱이 헨켈은 제품을 만들어서 팔면서도 호흡독성 실험 등 안전성 검사를 하지 않았습니다.

국회 국정조사에서 밝혀진 바에 따르면, 헨켈의 ‘가습기 한번에 싹’ 제품은 2007년에 21,576개 제조되었고, 2009년까지 11,208개 판매되었습니다. 나머지는 2015년 반품 및 폐기 처리됩니다. 즉 2012년 가습기살균제 참사의 원인이 밝혀진 이후에도 제품들은 제대로 수거되지 않은 체,  3년 후인 2015년 되어서야 반품 및 폐기가 종결되었습니다. 즉. 가습기살균제 참사가 세상에 알려진 이후에도 구매해서 사용한 피해자가 있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헨켈 제품 피해자 1만~ 2만, 하지만 분담금은 고작 1천3백만원

헨켈4

최근 환경부 조사에 따르면 헨켈 제품의 구매자는 전체 가습기살균제 구매자 가운데 5.7%나 차지합니다. 또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한 후에 병원 치료를 받은 30만~50만 명의 피해자 중에서 헨켈 제품을 사용한 피해자는 17,100명에서 28,500명 추산된다고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올해 8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법’에 의한 분담금은 고작 1,356만 원에 불과합니다.

피해자 “헨켈, 가습기살균제 참사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책임져라”

헨켈1

가습기살균제 참사가 세상에 알려진 지도 벌써 6년이 지나갑니다. 하지만 핸켈은 수년간 가습기살균제를 제조, 판매했음에도 공식적인 사과 및 어떠한 책임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강은씨는 “헨켈은 수많은 피해자를 양산하였음에도, 일말의 반성도 하지 않는다”며, 이어 “다른 가습기살균제 책입기업과 마찬가지로, 옥시 등 기업뒤에 숨어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시급히 징벌적 손해배상제 등을 도입해, 단순한 분담금 조처가 아닌  제대로 된 법적 책임을 지워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또한 시민들에게 옥시불매 운동과 같이 가습기살균제 책임기업이 판매하는 제품을 사지 않는 것으로 피해자들과 함께 할 것을 호소했습니다.

노란리본기금

※ 환경운동연합 생활환경 캠페인은 노란리본기금의 후원으로 진행됩니다.

 

정미란

정미란

생활 속의 화학제품, 과연 안전한지 궁금하셨죠? 이제 팩트체크 하세요! 페이스북 @kfem.factcheck

생활환경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