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비윤리적이고 잔인한 샥스핀 요리 금지해주세요!

비윤리적인 샥스핀 요리 금지해주세요!”

환경운동연합 초복 맞이하여 샥스핀 금지 캠페인 열어

지난 9일(일), 지구의벗 환경운동연합은 다가오는 초복을 맞아 서울광장에서 샥스핀 판매 금지를 촉구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정부 공식 행사에서 샥스핀 추방 ▲샥스핀 거래 금지법 제정 등을 주장하며 시민들과 함께 얼음 속 상어를 구출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photo_2017-07-11_18-07-06

ⓒ환경운동연합

photo_2017-07-11_18-07-13

‘얼음 속 상어를 구출하라!’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는 시민과 어린이들 ⓒ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은 상어 지느러미 채취를 위해 연간 약 1억 마리의 상어들이 희생되고 있어 일부 종은 실제로 멸종위기에 처해있다며 샥스핀 어업이 바다 생태계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환경운동연합 최준호 처장은 “샥스핀 채취를 위해 상어가 잡히면 산채로 지느러미가 잘리고 남은 몸통은 바다에 버려져 익사하고 만다”며 “비윤리적인 샥스핀 요리를 정부 공식 행사에서 먹는다는 것은 대한민국 국격을 떨어트리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photo_2017-07-11_18-06-50

샥스핀 판매 금지를 위해 메세지를 남기고 있는 시민의 모습 ⓒ환경운동연합

photo_2017-07-11_18-08-31

샥스핀 판매 중단을 촉구하는 환경운동연합 회원들 ⓒ환경운동연합

샥스핀 요리는 작년 8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새누리당 신임지도부 오찬 회동 메뉴로 논란이 불거져, 환경운동연합이 정부 공식 행사에서 샥스핀 요리 추방을 촉구하는 서명캠페인과 서울 내 특급 호텔의 샥스핀 요리 판매 금지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실제로 샥스핀 요리는 비윤리적인 어업과 줄어드는 개체수 때문에 홍콩, 미국, 대만의 정부 공식 행사에서 금지되었고 EU는 샥스핀 채취 금지를 선언하는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점차 추방되고 있는 추세이다.

환경운동연합은 또한 일반적으로 대중이 가지고 있는 상어 지느러미 요리가 보양식이라는 인식은 모두 근거 없는 오해라며, 가공되는 과정에서 탈색, 건조 등을 거쳐 남아있는 영양은 계란과 비슷한 정도 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7Star chef’의 소속 김한송 요리사에 따르면 “샥스핀의 영양은 과장”되었으며 “샥스핀의 주성분인 콜라겐은 불완전 단백질이며 그렇기 때문에 상어 지느러미의 영양은 많은 전문가들이 주장하는 것보다 낮게 분석되고 있다”고 밝혔다.

 

최 예지

최 예지

미디어홍보팀 활동가 / 좋음을 나누는 디자이너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