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 활동소식

[세미나 스케치] 재생에너지 확대 현실화 어떻게 할 수 있나? – 1부

 재생에너지 확대 현실화 어떻게 할 수 있나?

 

지난 28일 ‘재생에너지 확대 현실화, 어떻게 할 수 있나’를 주제로 한 2차 연속 세미나가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열렸다. 이 날 세미나의 1부는 ‘2030년 20% 목표 달성에서 태양광 산업의 역할과 과제 ‘, ‘2030년 20% 목표 달성에서 풍력 산업의 역할과 과제 ‘,’농촌 태양광 확대의 가능성’ 등의 주제로 진행 되었고, 2부에서는 ‘재생에너지 확대 제도 개선(발전차액지원제도와 주민수용성) ‘,’에너지전환시대 전력망의 준비’ 등이 진행되었다.

photo_2017-07-10_14-54-48

 

지금이 혁신적 확대가 필요한 적기다- 2030년 재생에너지 20% 달성을 위한 태양광 확대 방안

1부의 첫번째 순서로 한화 솔라파워 차문환 대표가 ‘2030년 재생에너지 20% 달성을 위한 태양광 확대 방안’ 을 발제하였다. 새정부의 신재생 에너지 목표를 언급하며 시작하였다.

차문환 대표는 우리나라 태양광 산업의 그리드 패러티는 2020년이 되기 전에 도달 할 것으로 예측하였고, 현재 2차 구조조정 단계가 시작된 것으로 판단했다. 그리드 패러티는 재생에너지 발전단가가 화석연료 발전단가와 같아지는 시기를 말하는 것으로, 태양광 그리드 패러티에 도달한 국가가 이미 있다고 밝혔다.

이어서 2030년 신재생에너지 20% 달성을 위해서는 실행을 서둘러서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하여 “국내 태양광시장의 자생적 생태계가 구축이 되어 임계점에 도달하도록 태양광에 대한 정부의 혁신적 확대가 필요하다.”고 언급하며 “지금이 혁신적 확대가 필요한 적절한 시기다”라고 덧붙였다.

태양광 발전의 혁신적 확대를 위해 ‘지자체의 과도한 입지규제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입지 규제를 풀면 산을 훼손하는 일이 없어도 태양광 발전을 충분히 할 수 있다고 하며 발표를 마무리 했다.

photo_2017-07-10_14-54-31

 

핵발전은 후손에게 빚-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의 경제성

두번째 발제자로 나선 (주)윈드파워 코리아의 장대현 기술총괄 부사장은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의 경제성”을 주제로 발표하였다. “규모의 경제를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해결 과제라고 하며 말문을 연 장대현 부사장의  발표는 해상 풍력에 대한 기술적 내용이 주를 이뤘다. 해외 사례를 통해 해상풍력의 일반 사항에 대해 설명하였고, 한국의 풍력 발전 시장에 대해서도 설명을 곁들였다.

장대현 부사장의 발표에 따르면 국내 해상 풍력의 CAPEX(Capital expenditure)를 분석한 결과 탐라해상풍력은 30MW 발전 설비에 1500억원이, 서남해해상풍력은 80MW 발전 설비에 4573억원이 투자가 필요하고, 각각 1MW 생산하는데 50억원, 57억원이 필요한 비용으로 계산 되었다. 우리나라와 비교하여 중국 장쑤해상풍력을 보여주었는데, 이 사업의 경우 202MW 발전 설비에 총 5738억원 투자로, 1MW 당 투자비를 약 28억원으로 볼 수 있었다. 이를 통해 규모의 경제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하였다.

발표의 막바지에 이르러 “핵발전은 후손에게 빚”이라고 하며 원자력 발전의 사회적 비용을 이야기 하며, 부유식 해상풍력의 장점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발표를 마무리 하였다.

 

재생에너지 확대는 토지 부양의 문제- 신정부 에너지 환경 정책

마지막으로  “신정부 에너지 환경 정책”에 대해 가천대학교 홍준희 교수가 발제하였다. “재생에너지 확대는 토지 부양의 문제”라며 태양광 발전 50GW 시설을 갖추기 위해 필요한 땅은 약 2억5천만평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논을 포함한 농경지는 햇빛이 좋다. 태양광 발전 입지로 적절하다”고 하였다. 홍준희 교수에 의하면 논 1평에서 쌀농사로 얻을 수 있는 연간 매출은 1,000원 이라면, 태양광 발전을 해서 얻을 수 있는 연간 매출은 55,845원으로, 이익의 차이는 어마어마하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또, 태양광 발전같은 신재생 에너지의 간헐성을 해결하는데 ESS(Energy Storage System, 에너지 저장 장치)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시에 ESS의 단점이자 해결과제인 ‘ESS가 저장할 수 있는 전기의 용량과 사용할 수 있는 시간’을 지적하였다.

photo_2017-07-10_14-54-22

세미나의 1부가 끝나고 질의응답과 토론 시간이 이어졌다. 참가자들은 생태문제, 민원 등에 대해 질문하고 토론하였다. “우리나라 지형의 70%가 산악지역이다. 땅을 어떻게 이용해야 하느냐? 산림 등 환경 파괴를 할 수 밖에 없는데, 태양광을 꼭 그렇게까지 해야하는가?”, “태양광 발전 설비가 들어선 곳의 토양이 비만 오면 쓸려내려가 그 발전 설비들을 철거할 수 밖에 없었다. 태양광 발전도 문제가 있다.”, “농지에 태양광 발전을 하게 되면 전자파때문에 농작물이 자라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많다. 해외 사례는 어떤가?” 등 태양광 발전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이며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토론 말미에 사회를 맡은 환경운동연합 양이원영 처장은 “태양광 발전같은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데 있어 정책의 역할이 중요하다. 생태계를 지키며 발전 할 수 있는 정책을 함께 만들어 나가야 한다.”며 1부 마무리를 했다.

 

자료 첨부

에너지전환시대_태양광확대방안_차문환

에너지전환시대_부유식해상풍력발전_장대현

에너지전환시대_에너지대전환_홍준희

배 여진

배 여진

에너지기후 활동가

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