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연대 활동소식

[커버스토리] 포스코대우, 반환경적인 팜유 생산 이제 그만

포스코대우를 투자대상에서 제외한다

2015년 3월, 세계최대 국부펀드인 노르웨이 연기금의(GPFG) 윤리위원회는 포스코대우와 모회사인 포스코에 대한 투자 중단을 권고하는 보고서를 발간했습니다. 포스코대우가 인도네시아의 천연열대림을 팜유 농장으로 바꾸는 과정에서 대규모 환경파괴를 일으켰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포스코대우의 팜유 회사 PT. BIA(이하 BIA)가 있는 파푸아는 인도네시아의 외딴 섬으로,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천연 열대림이 풍부한 지역 입니다. 또한 인도네시아 생물다양성의 80% 이상이 이곳에 존재할 정도로 생태적 가치가 뛰어납니다. BIA도 2016 환경사회보고서를 통해 자사 부지 내 멸종위기·희귀 동식물종이 다수 서식함을 밝히며 이들을 대상으로 모니터링 및 포획금지 등의 보존활동을 한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불도저로 거침없이 열대림을 밀어내는 기존의 사업방식을 고수하는 한 멸종위기에 처한 동식물들을 보존할 수 없습니다.

또한, GPFG는 “포스코대우의 사업 부지에서 비정상적으로 많은 화재지점(hot spots)이 발견된 것으로 보아, 불을 통해 토지를 정리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습니다. GPFG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포스코대우의 사업지대에서 2011년 1월부터 2014년 8월까지 약 260개의 화재지점이 위성사진을 통해 관측되었습니다. 포스코대우는 화재 발생의 원인을 근로자들과 지역주민들의 탓으로 돌렸으나 GPFG는 “토지정리와 무관하게 그토록 자주 화재가 발생하기는 어렵다.”라고 밝혔습니다. 토지정리를 위한 방화는 인도네시아 환경보호관리법에 따라 명백한 불법입니다.

화재지점

ⓒ노르웨이 연기금(GPFG) 윤리위원회; 포스코대우의 사업부지에서 2011년 1월 부터 2014년 8월까지 약 260개의 화재지점이 포착되었다.

결국, 그해 8월 GPFG는 윤리위원회의 권고를 받아들여 포스코대우와 포스코를 투자대상에서 제외했습니다.

 

사라지는 것은 숲만이 아니다

BIA의 팜유 플랜테이션 사업장은 서울시 면적의 60%에 달하는 34,195ha(1ha=약 3,000평)로, 2012년 이래 26,500ha의 산림이 파괴되었습니다. 이 중 상당 부분이 사람의 손이 한 번도 닿지 않은 1차림입니다. BIA 또한 자체 사업계획서에 “대부분 지역이 천연 열대림으로 덮여있다. (Most of the area is still covered by virgin tropical rain forest)”라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세계시민사회는 이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포스코대우가 당장 열대림 파괴를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열대림 파괴를 막아야 하는 이유. 무엇일까요?

첫째, 열대림은 생태계의 보고입니다.

지구상 70%의 동식물이 열대림에 살고 있습니다. 그러나 심각한 열대림 파괴로 많은 종이 멸종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특히 팜유 산업은 오랑우탄 감소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세계자연기금(WWF)에 따르면 지난 한 세기 동안 팜유의 중심지인 보르네오와 수마트라 섬에 서식했던 오랑우탄의 수가 91% 감소했습니다. 오랑우탄 보호협회(Orangutan Conservancy)는 매년 2,000~3,000마리의 오랑우탄이 죽임을 당하고 있으며, 이런 추세라면 50년 이내에 멸종할 것이라 밝혔습니다.

탄중푸틴국립공원_오랑우탄

인도네시아 칼리만탄섬 남서쪽에있는 탄중푸팅 국립공원에서 만난 오랑우탄. 오랑우탄 보호협회(Orangutan Conservancy)는 매년 2,000~3,000마리의 오랑우탄이 죽임을 당하고 있으며, 이런 추세라면 50년 이내에 멸종할 것이라 밝혔다. ⓒ김혜린

둘째, 열대림 파괴는 기후변화를 가속합니다.

숲은 산소를 배출하고 이산화탄소를 흡수·저장해 안정적인 기후시스템을 만드는 데 이바지합니다. 또한, 빗물을 저장하여 가뭄과 홍수에 대비하고, 뿌리에 빨아들인 물을 대기에 내뿜어 수분을 공급하는 역할을 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작용을 하는 산림이 파괴되면 탄소배출이 증가해 기후변화가 가속화되고, 산사태와 같은 자연재해에 취약해지게 됩니다.

28806239921_e7ca0d405b_z

ⓒMighty Earth

셋째, 토착민들의 삶을 위협합니다.

오랜 기간 숲을 삶의 터전 삼아 살아온 토착민들은 제대로 된 협의 없이 그들의 땅을 불법적으로 빼앗기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홍수와 같은 자연재해 증가와 물 부족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이전처럼 산림에서 얻은 식량과 소득만으로 자급자족할 수도 없습니다. 이들이 고향에서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슬프게도 플랜테이션 회사에 취직해 산림파괴에 기여하며 낮은 임금에 의존하는 것입니다.

28882913355_8ef3f20091_z

ⓒMighty Earth

 

지속가능한 팜유 생산과 소비로의 전환을 위한 세계 시장의 움직임

이렇듯 환경파괴와 인권침해 문제가 심각해지자 팜유 업계는 산림파괴 금지정책(No Deforestation Policy; 산림파괴·이탄지파괴·주민착취 없는 팜유생산)을 도입하기 시작했습니다. 2015년 산림파괴 금지정책을 채택한 기업들의 세계 팜유 거래량은 90%에 달하지만, 포스코대우는 아직 이를 따르고 있지 않습니다. 세계 시장은 열대림을 파괴하고 지역주민들을 탄압하며 만든 팜유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포스코대우가 국제적 기준에 맞는 산림파괴 정책을 준수하지 않는다면 세계시장으로부터 외면당하고 말 것입니다.

 

포스코대우, ‘그레이트 하게 바뀔 수 있을까?

‘포스코 더 그레이트:POCSO the Great’. 지난 2014년 실적 부진을 겪던 포스코 그룹이 전화위복을 꾀하며 야심 차게 발표한 비전입니다. 환경운동연합은 포스코 그룹이 제시한 ‘미래형 사업구조에 환경파괴를 최소화하는 지속가능한 방식으로의 사업구조가 핵심으로 포함되길 바랍니다. 특히 포스코대우의 팜유 회사 BIA가 아래와 같은 행동을 빠르게 취할 것을 촉구합니다.

– 신규 산림 벌목과 불을 이용한 토지정리를 즉시 중단한다.

– 탄소보유량(www.highcarbonstock.org)이 높은 숲과 이탄지를 보호하고 인권, 지역사회, 노동권을 존중하는 범상품생산 정책(cross-commodity policy)을 즉시 채택하고 시행한다. 이 정책은 포스코대우와 BIA의 모든 사업체와 자회사 및 공급망 업체에도 적용해야 한다.

– 팜유 생산 과정에서 발생한 환경·사회적 피해를 책임지고 해결한다.

 


관련기사 보러가기

[보도자료] 국제시장에 공급 예정인 포스코대우 팜유의 진실

[커버스토리] 포스코대우, 반환경적인 팜유 생산 이제 그만

[카드뉴스] Part 1. 포스코대우: 파푸아 열대림의 파괴자

[카드뉴스] Part 2. 지구 생물다양성의 심장, 인도네시아 열대림

[카드뉴스] Part 3. 인도네시아 건강을 위협하는 팜유 농장

[카드뉴스] Part 4. 포스코대우로부터 열대림을 지키는 길

 

DonationBanner

 

국제연대팀 김혜린 활동가

국제연대팀 김혜린 활동가

[ PEOPLE . POWER . NOW ] 자유로운 시민들의 국경없는 연대. 지금 여기에.

국제연대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