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 활동소식

[카드뉴스] 남아도는 발전설비, 그런데도 새로 짓는 원전과 석탄발전?

남아도는 발전설비, 그런데도 새로 짓는 원전과 석탄발전?

전력수급1편-01

전력수급1편-02

전력수급1편-03

전력수급1편-04

전력수급1편-05

전력수급1편-06

전력수급1편-07

전력수급1편-08

전력수급1편-09

전력수급1편-10

 

우리나라 전력 공급과 소비의 모든 것 – 1편

남아도는 발전설비, 그런데도 새로 짓는 원전과 석탄발전?

 

우리나라 발전설비가 놀고있다?
우리나라 발전설비 총 용량은 110GW(기가와트)! *2017년 6월 기준
전기를 가장 많이 쓰는 여름과 겨울에도 최대 전력 사용량이 81~85GW정도로 25GW 즉, 원전 약 25기 정도의 전력 설비가 여유있는 상태입니다.

전력 수요 증가율도 점점 떨어지는데…
산업부는 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2015-2016년 전기수요 증가율이 4.3-4.7%가 될 것이라 예상했으나 실제론 그 증가율이 1.3-2.8%에 그쳤습니다.
즉, 전력 수요 증가율 또한 둔화되고 있어, 더 이상 새로운 발전소를 지을 필요가 없다는 뜻이죠.

원전, 석탄발전소 줄여도 전기 수급에 이상 무!
2029년까지 건설 혹은 계획 중인 신규 원자력발전소 및 석탄발전소를 모두 백지화 하고, 노후 원자력발전소 12기, 노후 석탄발전소 10기를 폐쇄해도 최대 32.2%의 설비 여유가 있습니다.

근데 왜 자꾸 신규 발전소를 짓겠다고 하는거죠?
산업부에서 예측하는 전기 소비량이 실제보다 훨씬 부풀려졌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실제론 예측만큼 전기소비가 늘지 않아 발전소 여유분이 많이 남았습니다. 결국 석탄발전소만 가동하게 되고 가스발전소는 거의 가동하지 않은 상황이 발생한 것입니다.

발전소 밀집지역은 전기생산 피해자!
충남·경남은 석탄발전소, 부산·경북·전남은 원전이 밀집해있어 지역 소비량보다 2~3배 많은 전기를 발전합니다. 그리고 이 전기는 고압선을 통해 주변 도시와 수도권으로 이송되지요.
즉, 미세먼지, 방사능 등 발전소로 인한 피해는 지역 주민이 입게 되고 전기는 수도권에서 쓰는 불평등한 상황인거죠.

가스발전소 가동하면 수도권도 에너지자립 가능하다!
인천, 경기, 서울의 발전가능량은 총 227,953GWh로 실제 수도권 소비량보다 많습니다. 수도권의 가스발전 설비를 가동하면 수도권을 위해서 영호남 지역에 위험하고 오염이 심한 원전과 석탄발전을 더 지을 필요가 없습니다.

어떻게 바꿔야 할까요?
쉬고있는 가스발전 설비를 사용해요!
미세먼지 주범 석탄발전소, 방사능 위험 원자력발전소 등 위험한 발전소를 더 늘리지 말고 이미 지어놓은 가스발전소를 사용해요.

에너지를 아끼고 효율을 높여요!
여름·겨울에 냉난방 피크타임을 조심하면 새로 발전소를 더 지을 필요가 없어요. 단열 개선으로 에너지 효율 높이고 회사, 사업장 등에서 마감 후 전등·간판끄기, 창문 닫고 에어컨 틀기 등 기본적인 에너지 절약을 실천해요.

미니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로 에너지 전환해요!
독일은 2014년 에너지 소비량 중 재생에너지 비중이 전기의 27.4%, 냉난방의 12.2%라고 해요. 원전 전기는 2010년 대비 31% 감소했고, 석탄발전도 줄어 탄소배출량 또한 1990년 대비 27% 감소했습니다. 우리도 이제 건강한 지구를 위해 지속가능한 에너지로 바꿔야 하지 않을까요?

 

참고자료: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준비-신규원전,석탄 취소, 노후원전,석탄폐지해도 전력수급가능

탈핵_배너

최 예지

최 예지

미디어홍보팀 활동가 / 좋음을 나누는 디자이너

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