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콩자매의 커피이야기] 볶은 씨앗, 원두

볶은 씨앗, 원두

박정임(환경운동연합 회원, 장인커피 대표)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콩자매의 알콩달콩 맛있는 커피이야기를 시작하겠습니다. 커피가 좋아 10년째 커피콩과 열애하고 있는 자매입니다. 환경연합 회원이자 에코생협 조합원이기도 합니다.

콩자매 언니는 환경에 관련한 일을 잠깐 한 인연으로 언제나 환경에 도움이 되는 커피, 농민과 함께 하는 커피를 많은 사람들에게 소개하길 꿈꿉니다. 콩자매 동생은 10년동안 외국의 여러나라에서 살다가 커피의 매력에 빠져 이제는 서울 한복판에서 커피를 매일 볶는, 대한민국에서는 몇 안 되는 여성 로스터입니다.

커피는 대지의 에너지를 품고 자라는 농산물입니다. 농민들이 재배하고 수확하지요. 커피에도 다양한 종이 있어서 여러 가지 향과 맛을 냅니다. 기후변화로 어떤 커피종(種)은 절멸의 위기를 겪기도 하고 전쟁이 끝난 폐허 속에서 가난한 농민의 밥이 되어 주기도 합니다.

 

불의 예술로 승화시켜 탄생한  ‘원두’

 coffee bean 커피콩

커피콩은 커피나무에서 꽃이 피고 난 다음 맺는 ‘씨앗’이지요. 커피콩은 적도부근에서 나는 농산물이기에 우리한테는 막연히 멀게 느껴지지만 모든 농사가 그렇듯 농부들이 정성스럽게 가꾸고 수확하여 우리 곁으로 온답니다.

생콩

커피콩은 주위 환경에 매우 민감합니다. 같은 종자라도 토양의 질이나 강우량, 고도에 따라 콩의 질은 천차만별이지요. 물론 농부들의 정성에 따라서도 달라지고요.

커피콩을 불의 예술로 승화시켜 탄생한 것이 바로 ‘원두’입니다. 초록의 커피콩이 갈색의 원두로 변하는 과정을 로스팅이라고 합니다. 역시 로스터의 실력과 개성에 따라 맛은 크게 차이가 납니다.

실력이란 재료를 대하는 태도입니다. 재료를 잘 파악하고 해석하는 분별력이 필요합니다. 어떤 커피콩이 가지고 있는 특별함을 알아챌 수 있어야 합니다. 로스터에게 가장 필요로 하는 능력이지요.

IMG_0684

 

스페셜티커피

스페셜티커피란 이런 농작에서 로스팅에 이르는 과정을 점수로 매겨 수치화해서 가장 높은 등급의 커피에게 주는 이름입니다. 스페셜티커피의 가장 큰 특징은 누가 언제 어디서 어떤 콩을 어떻게 재배하고, 정제하고, 포장하였는지를 알 수 있다는 것이지요.

무농약커피, 재래종커피, 열대우림을 지키는 커피, 공정하게 거래되는 커피 등 스페셜티커피 이야기와 로스팅, 커피를 맛있게 만들어 마시는 법 등 커피에 관한 재밌는 이야기가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환경연합 카페 회화나무에서 맛있는 스페셜티커피 한잔과 함께 하는 풍성한 커피 이야기, 함께 나누실래요?

IMG_0685

 

후원_배너

조직운영국 은 숙 C

조직운영국 은 숙 C

"당신은 또 어느 별에서 오신 분일까요/ 사열식의 우로 봐 시간 같은 낯선 고요 속에서 생각해요/ 당신은 그 별에서 어떤 소년이셨나요 // 기억 못 하겠지요 그대도 나도/ 함께한 이 낯설고 짧은 시간을/ 두고온 별들도 우리를 기억 못할 거예요/ 돌아갈 차표는 구할 수 있을까요/ 이 둔해진 몸으로/ 부연 하늘 너머 기다릴 어느 별의/ 시간이 나는 무서워요/ 당신도 그런가요" 「은하통신」 김사인.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