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 현장의 목소리 담은 국민엽서 총 12,446통 헌법재판소에 전달

국민의 목소리입니다 헌재는 박근혜를 즉각탄핵하라

현장의 목소리 담은 국민엽서 총 12,446 헌법재판소 전달

 

Ⓒ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 촛불특별위원회(이하 환경연합 촛불특위, 공동위원장 권태선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노진철 대구환경운동연합 상임의장)는 오늘 27일(월) 오후 1시 10분 헌법재판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탄핵인용결정을 촉구하는 국민엽서를 전달했다.

환경연합 촛불특위는 2016년 12월 17일부터 2017년 2월 25일까지 총 9차례 걸쳐 매주 토요일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이 주최하는 촛불 집회 사전 행사로 광화문 광장에서「헌법재판관에게 국민엽서 보내기」를 진행했다.

국민엽서쓰기는 총 12,446명의 시민들이 참여했고, 2017년 1월 5일 헌법재판소에 6,118장을 1차로 전달했고, 오늘(2월 27일, 월) 헌재 탄핵심판 최종변론기일을 맞아 6,328장의 국민엽서를 전달했다.

Ⓒ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

photo_2017-02-27_15-12-35

Ⓒ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

이세걸 처장(환경연합 촛불특위 부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기자회견은 그동안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된  ‘헌법재판관에게 국민엽서보내기’ 의 간략한 경과 보고와 함께 시민의 엽서를 대독하고,  8개의 박스에 담긴 국민엽서를 헌재에 전달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시민의 편지 한 통을 소개한다.

“수고 많으신 재판관님 티비를 보면서 재판이 얼마나 힘든지 새삼 알았습니다. 또한 변호사들의 저질스런 수준도 함께 보았습니다. 저는 두 대학생을 키우는 주부입니다. 최근 이 나라를 떠나고 싶었습니다. ‘이민 가자, 이건 나라도 아니다’,‘이런 나라에서 아들, 딸 어떻게 살아갈까?’ 그러나 헌재 재판을 보면서 아직 진실을 살아있고 국민의 소리를 귀기울여 듣고 계신 분들이 있는 것 같아 위안이 됩니다. 저는 계속 촛불집회에 나오고 있습니다. 세월호 배가 침몰했을 때 우리 아이들이 그 아이들과 같은 나이였습니다. 지켜보며 얼마나 울었던지… 제발! 거짓이 진실을 덮고 이기는 모습은 세상에 없어야 될 것입니다. 강일원, 이정미 그 외 재판관님 감사합니다.”

KakaoTalk_20170227_105440038

Ⓒ환경운동연합

 

2017년 2월 27일

환경운동연합 촛불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 권태선 노진철

 

문의.  환경운동연합 촛불특별위원회

부위원장 이세걸(서울환경연합 사무처장) 010-8315-0617 / mengse@kfem.or.kr

활 동 가 황성현(중앙사무처 부장) 010-2010-9937 / peace0112@kfem.or.kr

후원_배너

황 성현

환경운동연합 정책국 정책팀

대선특위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