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설인사] 여러분들께 설을 맞아 큰절 올립니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설인사

 

환경운동연합 회원과 활동가 여러분께 설을 맞아 큰절을 올립니다.

 

찬바람이 매섭게 파고들어 온몸이 시릴 정도인데, 세상마저 어수선합니다. 보듬어주고 위로해주는 손길이 더욱 간절한 시절입니다. 이번 설엔, 오랜만에 한 자리에 모인 가족 친지들이 서로에게 보듬어주고 위로해주는 손길이 되고, 그래서 함께 하는 시간이 그 어느 때보다 정겹고 따뜻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 기운 덕에 올 한해 여러분의 가정에 늘 화기가 넘치고 행복한 웃음소리가 담장 너머로까지 퍼져 나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런 환한 웃음 덕에 이웃이 밝아지고, 나아가 우리 사회도 좀 더 밝고 희망찬 곳으로 변화할 수 있었으면 더욱 좋겠습니다.

올해는 정유년, 붉은 닭의 해라고 합니다. 2017년에 들어서면서 이미 닭의 해가 시작된 양 이야기 했지만 실제로 정유년은 설날인 오늘 비로소 시작됩니다. 잘 아시다시피 닭은 새벽을 알리는 전령사이고 ‘붉다’는 것은 열정과 총명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정유년엔 열정적으로, 그러나 지혜롭게, 새로운 시대를 열어야 한다는 이야기 같습니다.

최순실의 국정농단이 밝혀지고 대통령이 탄핵 소추된 지난해를 되돌아보면, 붉은 닭의 해의 의미는 더욱 선명하게 다가옵니다. 이제 특권과 반칙, 불의와 부패, 무능과 아집이 지배하던 암흑의 시대를 끝장내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새 시대를 열어야 한다는 요구로 말입니다. 우리 환경운동연합 회원과 활동가들의 입장에서 보자면, 인간과 뭇생명이 더불어 행복할 수 있는 생태공동체를 이루는 새로운 시대가 되겠지요.

하지만 새로운 시대는 저절로 열리지 않습니다. 시인 백무산이 말했듯이, “단절의 꿈이 역사를 밀어”갑니다. 낡고 어두운 과거와 단절하겠다는 간절한 꿈을 갖고, 그것을 이루기 위해 행동할 때 비로소 새로운 시대가 열릴 수 있을 것입니다. 지난해 국정농단 사태를 확인하고, ‘이게 나라냐’고 한탄하는 데 그치지 않고 촛불을 들고 어둠의 세력을 몰아냈듯이, 우리가 다시 그렇게 지혜롭고 열정적으로 행동한다면 정유년은 반드시 공정하고 정의로운 새 시대의 시작이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환경운동연합 회원과 활동가 여러분! 여러분과 함께 그 희망의 여정을 함께 하고 싶습니다. 좀 더 따뜻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면 좋겠습니다. 그리하여 , 인간과 뭇생명이 더불어 행복한 생태공동체라는 꿈의 역사를 밀어가 봅시다.

다시 한 번 여러분과 여러분 가정에 올 한해 행복과 보람이 충만하시길 기원합니다.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박재묵 권태선 장재연

사무총장 염형철 드림

 

최 예지

최 예지

미디어홍보팀 활동가 / 좋음을 나누는 디자이너

공지사항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