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9월12일 규모 5.8 지진 이후 549차례의 지진, 더 큰 지진의 전진일 수 있다

심상치 않은 연이은 지진 불안하다

월성원전 재가동 중단하라

 

12월 12일과 14일 연이어 규모 3.3이 지진이 양산단층과 울산단층 인근에서 발생했다. 기상청은 지난 9월 12일 지진의 여진이라고 공식 발표했지만 단순히 여진이라고 치부하기에는 심상치 않다. 규모 5.8 지진의 여진이 549차례 일어났다는 것인데 계기지진 기록으로 지난 백년간 이런 적은 없었다. 이상징후로 보아야 한다. 지진학에서는 통계적으로 여진의 총합이 본진 지진에너지의 5%정도라고 하는데 549차례의 여진은 이미 그 수준을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여진의 규모가 줄어들었다가 규모 3 이상으로 커지고 있는데다가 활성단층인 양산단층과 울산단층 부근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는 것도 주목해야 한다.

또한, 규모 5.8 지진 이후로 549차례의 지진이 발생했다는 건 그만큼 지각 내부에 해소되지 않은 큰 지진에너지가 응축되어 있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작은 규모의 지진이 계속 발생한다고 하더라도 지진에너지가 제대로 발산되지 못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지금 일어나는 지진이 더 큰 지진의 전진일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현재로서는 더 큰 지진이 일어날지 이대로 지진 발생이 잦아들지 어떤 것도 자신있게 말할 수 없다. 하지만 지진이 발생하고 있는 인근에 대도시와 산업단지, 그리고 무엇보다도 위험한 원전이 가동 중이다.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고 보수적으로 준비하는 것밖에 다른 방법이 없다.

특히, 월성원전은 핵연료가 있는 원자로 압력관의 내진여유도가 규모 6.5의 지진에너지에 대해 1%밖에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월성원전 1~4호기는 다 합쳐도 2.3기가와트밖에 되지 않는다. 현재 발전설비는 103기가와트로 월성원전을 가동하지 않아도 전력수급에는 전혀 지장이 없다. 만의 하나 발생할지 모르는 상황에 대비해서 월성원전은 당장 가동을 중단해야 한다.

2016년 12월 15일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권태선 박재묵 장재연 사무총장 염형철

※ 문의 : 양이원영 처장(010-4288-8402, yangwy@kfem.or.kr)

안재훈 팀장(010-3210-0988, potentia79@kfem.or.kr)

 

탈핵_배너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창백한 푸른 점보다 우리가 아는 유일한 고향을 소중하게 다루고 서로를 따뜻하게 대해야 한다는 책임을 적나라 하게 보여주는 것이 있을까?"

보도자료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