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현장기고] 철새 대신 철쇠(鐵)와 전기차를, 달성군의 황당한 선택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세계적인 달성습지엔 철새 대신 ‘철쇠(鐵) 유람선과 꼬마 전기차’만 다닌다

 

대구환경운동연합 정수근처장(apsan@kfem.or.kr)

1

겨울은 철새들의 계절이다. 저 멀리 시베리아 등지의 철새들이 월동을 위해 한반도를 찾아온다. 이 겨울 진객들은 강과 습지 등지에 고르게 자리를 잡고 겨울을 나게 된다. 낙동강도 예외가 아니었다. 겨울만 되면 많은 철새들이 낙동강을 찾았고, 녀석들의 소리 때문에 인근 주민들은 밤잠을 설칠 정도였다고 한다.

그런데 그 많던 철새들은 다 어딜가고 낙동강 화원유원지와 달성습지엔 ‘철쇠’들만 있는 것일까. 그 까닭을 들여다봤다.

물길을 가르고 유람선이 달려온다. 뒤로 보이는 것이 강정고령보.ⓒ정수근

물길을 가르고 유람선이 달려온다. 뒤로 보이는 것이 강정고령보.ⓒ정수근

달성습지엔 지금 철쇠유람선만 다닐 뿐 철새는 없다

지난 12월 첫주 주말인 3일 날씨는 쾌청했다. 하늘은 더없이 맑고 깨끗했다. 겨울 동시 철새 센서스(동시 철새조사)를 하기엔 딱 제격인 날씨였다. 낙동강 일대가 전부 조망되는 화원동산에 올랐다. 다 올라가 내려다 보니 어, 새가 없다? 간간이 물닭 몇 마리만 보일 뿐 겨울을 대표하는 새들은 자취를 감추었다. 어떻게 된 일인가?

그 이유는 현장에서 어럽지 않게 발견된다. 화원동산 전망대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니, 경적소리를 크게 울리며 큰 배 하나가 나타났다. 흰 파도를 그리며 거칠 것이 없이 질주한다. 바로 달성군이 ‘야심차게’ 준비한 달성호 유람선이다. 이 유람선은 2014년 10월부터 운행중이다.

낙동강 쾌속선. 대구 달성군은 이처럼 쾌속선과 유람선을 이용해 뱃놀이사업을 벌이고 있다.ⓒ정수근

낙동강 쾌속선. 대구 달성군은 이처럼 쾌속선과 유람선을 이용해 뱃놀이사업을 벌이고 있다.ⓒ정수근

유람선 달성호는 화원유원지 사문진 나루터를 출발해서 강정보로, 강정보에서 옥포로 갔다가 화원유원지로 돌아오는 코스로 운행된다. 뱃고동을 울리며 질주하는 유람선과 그 주변을 일렁이는 파도. 철새들이 바보들이 아닌 바에야 그곳을 떠날 이유가 충분한 것이다.

설상가상 쾌속선이란 친구도 도입됐다. 전속력으로 질주하는 쾌속선 그리고 유유히 나아가는 유람선의 모습은 마치 점령군의 모습을 닮았다면 지나친 억측일까?

그러나 이런 우려에도 달성군은 유람선과 쾌속선 운항이 철새들에게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앞으로 철새들에게 영향을 안 끼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는 앵무새 답변으로 일관한다.

보행길 대신에 전기차가 점령한 화원동산

또 하나 더 놀라운 사실이 있다.

화원유원지 화원동산을 오르면 황당한 장면을 목격하게 된다. 화원동산은 대략 100여 미터의 야트막한 구릉지다. 그래서 걸어서 정상 전망대까지 산책삼아 올라가기 참 좋다. 그런데 올해 여름경 이곳에 전기차가 놓였다. 전기차가 다닌다고 보행로 위에 신설도로도 닦았고, 먼저 놓였던 자전거길은 사라져버렸다.

화원동산 산책길로 내달리는 전기차. 별로 타는 사람도 없다. 과하면 아니함만 못하다. ⓒ 정수근

화원동산 산책길로 내달리는 전기차. 별로 타는 사람도 없다. 과하면 아니함만 못하다. ⓒ 정수근

물론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서 전기차가 꼭 필요한 곳이 있을 수도 있다. 그러나 이 야트막한 동산에 과연 전기차가 필요한지는 의문이다. 더군다나 공짜도 아니고 한 번 이용하는데 2000원(주말 3000원)씩이나 내야 한다. 대구 달성군이 비슬산 대견사로 가는 임도에 전기차를 운행해 재미를 보더니, 마구잡이로 전기차를 운행해 돈을 벌려는 것 아닌가 의구심마저 든다.

산책길을 전기차 전용길로 이용하고 있다. 자전거 진입금지!! ⓒ 정수근

산책길을 전기차 전용길로 이용하고 있다. 자전거 진입금지!! ⓒ 정수근

화원읍에서 온 한 주민은 말한다.

“누가 돈을 주고 저 전기차를 타는지 모르겠지만, 달성군이 돈벌이에 너무 혈안이 되어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 그리고 사실은 걷기가 더 좋은 길을 놔두고 누가 저 전기차를 타겠는가 장사도 안될 일에 예산을 투입한 것 같다”

달성군의 과유불급 행정이 안타깝다

과유불급(過猶不及)이라, 과하면 아니함만 못하다 했다. 달성군의 과도한 행정은 화원읍의 주민의 말처럼 아니함만 못한 행정으로 전락할 것 같아 안타깝다.

페이스북에 올린 화원동산 전기차 소식에 한 페이스북 친구도 비슷한 의견을 냈다.

“고니가 살고있는 호수를 삥 둘러 흙길 걷어내고 우레탄을 바르고 누구라도 고니를 보러오게 하여 유명한 관광지로 만들겠다, 선포한 어느 시골 군청 띨빵 공무원 사건이 불쑥 떠오르네요. 삥둘러 시끌대는 순간 고니는 다시는 오지 않을 건데 바보인지 띨빵인지 고니가 오지 않으니 호수를 매립합시다. 그리고 분양합시다. 차익 계산한 천재인지 머리가 띵합니다요.”

해평습지를 찾은 큰고니. 2016년 올 겨울 200여 마리의 고니가 낙동강 해평을 찾았다.ⓒ 정수근

해평습지를 찾은 큰고니. 2016년 올 겨울 200여 마리의 고니가 낙동강 해평을 찾았다.ⓒ 정수근

이번 겨울 동시 철새 센서스에서 주목하고 있는 철새는 고니와 큰기러기, 재두루미다. 애석하게도 달성습지에서는 이들이 한마리도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같은 날 유람선이나 쾌속선이 다니지 않는 해평습지에서는 고니가 234마리, 큰기러기가 108마리 목격되었다.

유람선이 있는 곳과 없는 곳이 이렇게 분명한 차이가 발생한다. 새들이 많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그만큼 먹을 것이 많고, 새끼 등을 낳아 산란할 수 있는 서식처와 은신처가 많다는 것이다. 먹이사슬을 통한 생태계가 그만큼 건강하다는 것이다.

고니의 날갯짓은 철쇠 유람선의 질주에 비할바 아니다

고니의 날갯짓과 재두루미의 걸음걸이, 큰기러기의 비상은 철쇠 유람선과 전기차의 질주에 비할 바가 아닌 것이다.

한무리의 큰기러기들이 해평습지 위를 날고 있다 ⓒ 정수근

한무리의 큰기러기들이 해평습지 위를 날고 있다 ⓒ 정수근

4대강사업으로 가뜩이나 낙동강이 깊은 호수가 되어버려 얕은 물길을 좋아하는 철새들이 깃들 곳이 없는 마당에 달성군의 뱃놀이사업은 철새들의 마지막 쉼터마저 앗아가는 것 같아 씁쓸함을 지울 길이 없다. 철새들이 도래하는 겨울철만이라도 유람선과 쾌속선 운항을 자제하거나 코스를 바꾸는 행정을 기대하는 것은 너무 큰 바람일까?

배만 다닐 뿐 철새들은 흔적조차 없다. 황량한 달성습지만 남았다. ⓒ 정수근

배만 다닐 뿐 철새들은 흔적조차 없다. 황량한 달성습지만 남았다. ⓒ 정수근

더 나아가 달성군이 뱃놀이사업이 아니라 세계적인 철새도래지로서의 달성습지를 되살리는 노력을 선택했더라면 이 일대는 다양한 철새들이 찾아오는 귀한 공존의 장이자, 생태학습의 장이 되었을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달성군의 일차적인 선택이 아쉬운 대목이다. 그러나 아직 늦지 않았다. 지금이라도 제대로 된 선택을 할 수 있기를 희망해본다.

 

후원배너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창백한 푸른 점보다 우리가 아는 유일한 고향을 소중하게 다루고 서로를 따뜻하게 대해야 한다는 책임을 적나라 하게 보여주는 것이 있을까?"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