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지구의 벗 아태지역 활동가들의 한 목소리, “코린도는 파푸아 산림 파괴 즉각 중단하라!”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지구의 벗 아태지역 활동가들의 한 목소리

코린도는 파푸아 산림 파괴 즉각 중단하라 !!!”

ⓒ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

국제환경단체인 지구의 벗(Friends of the Earth) 총회에 참가중인 지구의 벗 아태지역 활동가들이 코린도(KORINDO)의 산림파괴 중단을 촉구하는 행동을 11월 27일 전개했다. 이날 행동은 총회가 열리는 인도네시아 반다르 람풍(Bandar Lampung)에서 진행됐으며, 네팔, 파푸아뉴기니, 말레이시아, 러시아, 인도네시아, 팔레스타인, 방글라데시, 일본, 호주, 필리핀 등 아태지역 13개국 활동가들이 참여했다.

지난 9월 코린도의 인도네시아 팜유플랜테이션 부지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림파괴와 고의 방화 의혹을 다룬 보고서 ‘불타는 천국(Burning Paradise)’이 발간되었고 국내외 언론이 이 문제를 다루었다. 코린도의 팜유 플랜테이션 부지에서 1998년부터 현재까지 총 50,000ha의 산림이 파괴되었고 이중 상당수가 사람의 손길이 한 번도 닿은 적 없는 1차림(원시림)이었다. 코린도는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2020년까지 200,000ha의 팜유 플랜테이션을 건설할 예정이라 밝혔었다. 코린도의 팜유 플랜테이션 농장에서 2013-2015년 3년 동안 894건 이상의 체계적인 화재 징후가 포착되었지만 코린도는 그동안 지속적으로 고의방화 및 산림파괴 활동을 부정해왔다.

지구의 벗 인도네시아(WALHI) 사무총장 누르 히다야티(Nur Hidayati)는 “코린도의 팜유 플랜테이션이 있는 파푸아 지역은 인도네시아 전국토를 통틀어 1차림(원시림) 면적이 가장 넓은 곳이다. 이곳의 환경적 가치와 오랜 기간 숲을 터전 삼아 살아온 선주민들의 삶을 고려했을 때 기업의 무분별한 산림파괴 행위는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더구나 팜유 농장 조성과정에서 발생하는 고의성 화재는 동남아 연무(haze)의 직접적 원인으로 2015년 한해만도 4천만 인도네시아인들이 연무에 노출되었으며 그중 500,000명이 호흡기 질환을 겪고 있다.”고 언급했다.

지구의 벗 경제정의 프로그램 코디네이터 샘 코사(Sam Cossar)는 “2015년 인도네시아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불은 21세기에 발생한 끔찍한 재앙 중 하나로 전 세계가 이 문제를 주시하고 있다. 지구의 벗 국제본부는 인도네시아 산림에서 고의 방화한 기업에 책임을 묻는 활동을 유엔 공간에서 전개 중이며 향후 아태지역 여러 단체들과 함께 기업의 인권•환경 침해에 대해 대응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지난 11월 26일 지구의 벗 인도네시아가 개최한 국제회의(반다르 람풍, 기후변화를 우려하는 전 세계인들의 목소리)에서 코린도의 산림파괴 관련 인도네시아 정부 차원의 대책을 촉구한 바 있는 지구의 벗 한국 환경운동연합 김춘이 사무처장은 “대통령 집무실 수석비서관이 관련 자료 송부를 요청한 만큼 ‘불타는 천국(Burning Paradise)’ 보고서를 보내 정부차원의 대책을 촉구할 예정이다”고 발언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코린도의 산림파괴 문제에 관심을 갖고 지구의 벗 국제본부, 아태지역 등의 단체들과 연대해 나갈 계획이다.

2016년 11월 29일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권태선 박재묵 장재연 사무총장 염형철

 

※문의: 국제연대팀 김춘이 처장 010-7350-6325 kimchykorea@gmail.com

국제연대팀 김혜린 활동가 010-6426-2515 naserian@kfem.or.kr

후원배너

 

국제연대팀 김혜린 활동가

국제연대팀 김혜린 활동가

[ PEOPLE . POWER . NOW ] 자유로운 시민들의 국경없는 연대. 지금 여기에.

국제연대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