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아띠

[카드뉴스] Burning Paradise 2. 아니 땐 굴뚝에 연기날까?

________2_1

________2_2

________2_3

________2_4

________2_5________2_6________2_7

 

[Burning Paradise 2. 아니 땐 굴뚝에 연기날까?]

코린도가 인도네시아에 가지고 있는 팜유 농장 부지는 160,000ha. 지금까지 50,000ha가 개발 되었습니다. 이는 서울크기 만한 숲이 사라진 것과 같습니다.

숲을 팜유농장으로 바꾸기 위해 먼저 도로를 내고 팔 만한 나무를 베어 갑니다. 그 뒤 불필요한 나무는 제거하는데 이때, 고의로 불을 내기도 합니다. 그게 가장 싸고, 빠른 방법이니까요.

물론 불법입니다. 불이 꺼지면 드디어 팜 야자나무를 심습니다. 그렇게 농장은 만들어 집니다. 2013년부터 2015년 까지 894건 이상의 화재가 코린도 팜유 농장 부지에서 발생했습니다.

2015년 4월에 시작한 한 농장(PT PAL)의 토지개발은 8월부터 11월 까지 발생한 221건의 화재와 함께 진행되었습니다. 해당 지역의 토지가 개발되기 이전인 2013~14년에는 한 건의 화재도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또 다른 농장(PT GMM)의 상황도 비슷합니다. 2014년에 106건, 2015년에 21건의 화재가 발생했으나, 코린도가 개발하기 이전인 2013년에는 단 한건의 화재도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이외에 많은 지역에서 여러 이유로 산에 불이 나고, 숲이 사라집니다. 어떤 이유에서건 숲을 지켜야합니다.

숲을 지키는 방법, 다음화에 계속.

 

※ 관련 기사 보기

[카드뉴스] Burning Paradise 1. 숲을 집어삼킨 팜유

 

김혜린 국제연대 담당 활동가

김혜린 국제연대 담당 활동가

"아, 어떤 시대인가 나무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도 죄가 되는 시대는, 침묵은 그렇게도 많은 불의를 담고 있기 때문에!"

국제연대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