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가습기살균제 사망자 976명, 특위활동 연장해야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유족 릴레이 976배

9월말까지 한달 사이 사망자 56명 늘어,특위 활동기한 연장 촉구

 

3일 국회앞에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유족들이 릴레이 976배를 진행하며 가습기살균제 특위 조사기간 연장을 촉구했다.ⓒ환경운동연합

3일 국회앞에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유족들이 릴레이 976배를 진행하며 가습기살균제 특위 조사기간 연장을 촉구했다.ⓒ환경운동연합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 유족들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가습기살균제 사고 진상규명과 피해구제 및 재발방지 대책마련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특위)’ 활동 기한 연장을 촉구하며 릴레이 976배를 진행했습니다. 지난 30일 특위 연장을 요구하는 920배에 이어 오늘이 두 번째입니다.

눈물과 땀으로 추모의 절을 올리는 김홍석 피해자.홈플러스 가습기살균제 때문에 첫 딸을 잃었다.ⓒ환경운동연합

눈물과 땀으로 추모의 절을 올리는 김홍석 피해자.홈플러스 가습기살균제 때문에 첫 딸을 잃었다.ⓒ환경운동연합

 

‘920, 976’ 이 숫자들은 가슴 아프게도 현재까지 신고된 가습기 살균제 희생자의 수입니다.

8월 말까지 정부에 신고된 가습기살균제 희생자는 920명(9월24일 사망한 고 김연숙 씨까지 포함) 입니다. 한 달이 지난 9월 말까지 희생자는 56명이 늘어 976명에 달합니다. 희생자는 얼마 지나지 않아 천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3일 국회앞에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유족들이 릴레이 976배를 진행하며 가습기살균제 특위 조사기간 연장을 촉구했다.ⓒ환경운동연합

3일 국회앞에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유족들이 릴레이 976배를 진행하며 가습기살균제 특위 조사기간 연장을 촉구했다.ⓒ환경운동연합

3일 국회앞에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유족들이 릴레이 976배를 진행하며 가습기살균제 특위 조사기간 연장을 촉구했다.ⓒ환경운동연합

 

가습기살균제는 여야 정쟁대상이 아닙니다. 국회가 파행되고 있지만 희생자가 천명에 이르는 참사는 특위 연장만이 진상규명, 피해대책, 재발방지를 마련할 수 있습니다.

가습기 살균제 특위의 활동 기한은 4일까지입니다. 그러나 새누리당의 국정감사 보이콧으로 지난달 28일 특위 전체회의에서 특위 활동 기한 연장에 대한 합의 및 의결이 불발되었습니다.

가습기 피해자들의 피해구제와 재발 방지 대책 등 진짜 해야 할 일은 아직 시작도 못했습니다.

3일 저녁 새누리당원내대표실 앞에서 국정조사연장을 요구하고 있다.ⓒ가습기살균제참사넷

3일 저녁 새누리당원내대표실 앞에서 국정조사연장을 요구하고 있다.ⓒ가습기살균제참사넷

 

다시 한번 새누리당에 요구합니다. 가습기살균제는 여야 정쟁대상이 아닙니다.

‘가습기살균제 사고 진상규명과 피해구제 및 재발방지 대책마련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특위)’ 활동기한을 연장하여 아직 처리하지 못한 일들을 진행해야 합니다. 희생자가 천명에 이르는 대참사를 해결하기 위한 가습기특위 연장만이 진상규명, 피해대책,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수 있습니다.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창백한 푸른 점보다 우리가 아는 유일한 고향을 소중하게 다루고 서로를 따뜻하게 대해야 한다는 책임을 적나라 하게 보여주는 것이 있을까?"

생활환경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