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논평] 4대강사업 찬양하던 김재수 농림부장관 후보자 사퇴하라

4대강사업 찬양하던 김재수 농림부장관 후보자 사퇴하라

 

○ 지난 2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이 제출받은 김재수 농림수산식품부(이하 농림부’) 장관 후보자의 황조근정훈장 공적 조서를 보면 김 후보자는 농협법 추진, 도시농어촌 간 동반성장 외에 ‘4대강 살리기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공적으로 인정받은 것이 확인되었다. 4대강복원범국민대책위원회(이하 ‘4대강범대위’)는 김재수 후보가 자진 사퇴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

○ 농림수산식품부 차관과 기획조정실장 당시 발언을 보면 그가 어떻게 훈장을 받았는지 납득이 된다.

– “농업분야 4대강살리기 사업은 우리 농촌을 새롭게 일으켜 세우는 사업이니만큼 끝까지 최선을 다해달라(2011. 3. 1 농식품부 보도)”

– “여름철 홍수와 주기적인 가뭄으로 1300만 영남인이 젖줄인 낙동강이 친수공간으로 생명력을 잃어가고 있다. 퇴적이 많고 토사가 누적되며 강으로서의 기능이 마비될 정도이다. 더 이상 방치하면 찬란한 민족문화를 꽃피운 역사적인 낙동강을 돌이킬 수 없는 죽음의 강으로 전락시킬 우려가 있다(2009.1.8. 기고문)”

– “식품산업이 이명박 정부의 4대강살리기 프로젝트와도 앙상블. 당장 농수로와 유통망이 늘어나 식품생산과 유통이 빨라지고 수도권의 관광욕구까지 흡수하는 단계까지 이른다면 대구경북은 식품산업으로 성공을 거둘 수 있다(2009.1.19. 인터뷰)”

○ 김재수 후보자는 본인이 언급한 것처럼 4대강사업이 우리 농촌을 어떻게 일으켜 세웠는지, 영남인의 젖줄인 낙동강이 왜 4대강사업 이후에 죽음의 강으로 전락했는지, 4대강사업 후 농수로, 유통망의 현황과 대구경북 식품산업이 성공했는지를 전 국민이 납득가능하게 설명할 수 있는 사람인가. 새롭게 일어난 농촌인데 왜 합천보 수박농사는 어려워졌는지 두물머리 농민들은 모두 어디로 가버렸는지, 어째서 함안보와 달성보의 BOD/COD4~5등급까지 곤두박질쳐 농업용수 기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 된 것인지 책임의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인가 의심스럽다.

○ 김 후보자는 거짓된 말로 우리의 강을 팔아서 저수지 증고 예산, 도수로 예산을 잔뜩 챙기고 4대강사업으로 망가진 농업현장을 방치해왔다. 4대강 범대위는 이런 사람이 정권의 비위를 맞춰 훈장을 받고, 눈치를 살펴 승진을 하고 장관이 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한다. 김재수 후보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한다.

2016830

4대강복원범국민대책위원회

[논평]4대강사업 찬양하던 김재수 농림부장관 후보자 사퇴하라

신 재은

신 재은

환경운동연합 물순환팀 신재은 활동가입니다.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