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활동소식

대한민국 국회청문회 농락한 옥시 영국본사 4인 규탄 퍼포먼스

지금까지 신고된 옥시제품 사망 피해자가 600명이 넘는 것으로 조사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옥시의 영국 본사는 국정조사단의 영국방문을 방해하고 사과와 국회 청문회 출석 약속까지 어겼습니다.

가습기살균제 판매로 큰 이익을 챙겼으면서, 본인들이 판매한 제품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사람들은 나몰라라하는 옥시레킷벤키저. 이 것이 세계적인 생활용품 영국기업 옥시레킷벤키저의 두 얼굴 입니다.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와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은 29일 월요일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옥시레킷벤키저를 규탄하며, 담당자들의 책임있는 자세와 대응을 요구했습니다.

* 옥시 영국본사 레킷벤키저 책임자 4인

o    라케시 카푸어; 레킷벤키저 영국본사 CEO
o    패티 오헤이어; 레킷벤키저 영국본사 대외홍보담당책임자
o    거라브 제인; 옥시레킷벤키저 전 사장, 검찰소환조사 불응
o    존 리; 옥시레킷벤키저 전 사장, 검찰 불구속 기소

 

옥시본사기자회견5

ⓒ환경연합

옥시본사기자회견

ⓒ환경연합

옥시본사기자회견3

ⓒ환경연합

한숙영

한숙영

환경연합 미디어홍보팀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생활환경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