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긴급기자회견] 귀막고 눈가린 공정위, 살인기업 편에 서다

[ 긴급기자회견 안내]

 

귀막고 눈가린 공정위, 살인기업 편에 서다

가습기메이트가 무해하다면 우리가족은 누가죽였나

가습기살균제가 무해하다는 공정위를 검찰에 고발합니다

국회는 청문회에서 공정위의 잘못을 낱낱이 밝혀야 합니다

 

8월 24일 오전 11시,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과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는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정거래위원회가 가습기메이트 등 MIT/CMIT 성분의 가습기살균제에 대해 무혐의판정을 내린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했다.

 

귀막고 눈가린 공정위, 살인기업 편에 서다. “가습기메이트가 무해하다면 우리가족은 누가죽였나”ⓒ환경운동연합

귀막고 눈가린 공정위, 살인기업 편에 서다. “가습기메이트가 무해하다면 우리가족은 누가죽였나”ⓒ환경운동연합

 

 

성/명/서

 가습기살균제 국정조사의 하이라이트인 청문회를 앞두고 공정거래위원회 (공정위)가 가습기메이트 등 MIT/CMIT 성분의 가습기살균제에 대한 위해성이 확인되지 않아 제품에 성분표시를 하지 않았다는 고발에 대해 무혐의 판정을 내렸다. 지난 5년간 건강피해가 확인되었고 새로운 증거들이 제시되었는데도 공정위는 귀를 막고 눈을 가린채 살인기업의 편에 선 것이다.

귀막고 눈가린 공정위, 살인기업 편에 서다. “가습기메이트가 무해하다면 우리가족은 누가죽였나”ⓒ환경운동연합

귀막고 눈가린 공정위, 살인기업 편에 서다. “가습기메이트가 무해하다면 우리가족은 누가죽였나”ⓒ환경운동연합

 

다음 주면 MIT/CMIT 살균성분으로 가습기메이트를 만들고 팔았던 SK케미칼ㆍ애경산업ㆍ이마트 등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특위의 청문회가 열린다. 이 문제는 지난 50여일간의 국정조사에서 가장 중요한 쟁점 가운데 하나로 떠올랐고, 위해성에 관한 여러 가지 증거와 문제점이 드러났다. 공정위의 이번 의결은 검찰과 환경부의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그동안 지적된 문제점들이 하나도 반영되지 않았다. 제조 판매사들에 면죄부를 준 것이다.

 

귀막고 눈가린 공정위, 살인기업 편에 서다. “가습기메이트가 무해하다면 우리가족은 누가죽였나”ⓒ환경운동연합

귀막고 눈가린 공정위, 살인기업 편에 서다. “가습기메이트가 무해하다면 우리가족은 누가죽였나”ⓒ환경운동연합

 

가습기메이트로 대표되는 MIT/CMIT 성분으로 만든 가습기살균제의 위해성에 관한 증거와 문제점을 살펴보자.

첫 번째 증거는 가습기메이트를 사용했던 피해신고자 5명이 정부의 피해관련 판정에서 ‘관련성 확실’ 및 ‘관련성 높음’의 1-2단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이다. 2014년과 2015년에 발표된 1-2차 조사에서 3명, 그리고 지난주 발표된 3차 조사에서 2명 등 모두 5명이다. 이중 사망자가 2명이나 포함되어 있다. 생존자 중에도 목을 뚫어 산소호흡기로 숨을 쉬어야 했던 심각한 어린이 피해 사례도 있다.

 

귀막고 눈가린 공정위, 살인기업 편에 서다. “가습기메이트가 무해하다면 우리가족은 누가죽였나”ⓒ환경운동연합

귀막고 눈가린 공정위, 살인기업 편에 서다. “가습기메이트가 무해하다면 우리가족은 누가죽였나”ⓒ환경운동연합

 

의학과 독성학 전문가들은 페스트균이 쥐에게는 아무런 건강 피해를 주지 않지만 사람에게는 치명적으로 작용했다는 사실을 예로 들며, MIT/CMIT가 동물실험에서 독성이 확인되지 않았더라도 사람에게는 독성이 나타날 수 있다며 정부판정결과인 역학조사결과가 이를 증명한다고 지적한다.

 

귀막고 눈가린 공정위, 살인기업 편에 서다. “가습기메이트가 무해하다면 우리가족은 누가죽였나”ⓒ환경운동연합

귀막고 눈가린 공정위, 살인기업 편에 서다. “가습기메이트가 무해하다면 우리가족은 누가죽였나”ⓒ환경운동연합

 

공정위는 2011년 말 질병관리본부가 3종류의 가습기살균제성분에 대해 폐섬유화 발생여부에 대해 동물실험했더니 PHMG와 PGH는 폐섬유화가 나타났고 MIT/CMIT는 폐섬유화가 나타나지 않았다는 결과를 인용해 ‘인체 유해성 여부가 명확히 확인된 바 없다’고 의결해 버렸다. 하지만 앞서 열거한 대로 이후 최소 5명의 피해자에게서 관련성이 확인되었고, 역학조사결과는 다른 그 어떤 동물실험보다 우선하는 증거임에도 공정위는 이를 무시하고 제한적인 기존 동물실험결과만을 인용하며 제조판매사의 손을 들어주고 말았다.

 

귀막고 눈가린 공정위, 살인기업 편에 서다. “가습기메이트가 무해하다면 우리가족은 누가죽였나”ⓒ환경운동연합

귀막고 눈가린 공정위, 살인기업 편에 서다. “가습기메이트가 무해하다면 우리가족은 누가죽였나”ⓒ환경운동연합

 

두 번째 증거로는 미국환경보호청(USEPA)가 MIT/CMIT 성분이 흡입독성으로 인해 비염을 유발시킨다고 밝혔다는 점을 꼽는다. 실제 가습기메이트를 사용한 수백 명의 사용자들에게 비염과 천식이 발병했다는 점이 피해자들로부터 거듭 제기되었고, 실제 환경부가 구성한 폐이외건강영향조사위원회에서 이러한 점이 확인되어 판정기준이 곧 보완될 예정이다.

 

귀막고 눈가린 공정위, 살인기업 편에 서다. “가습기메이트가 무해하다면 우리가족은 누가죽였나”ⓒ환경운동연합

귀막고 눈가린 공정위, 살인기업 편에 서다. “가습기메이트가 무해하다면 우리가족은 누가죽였나”ⓒ환경운동연합

 

세 번째 증거는 이번 국정조사과정에서 밝혀진 내용으로 SK케미칼이 MIT/CMIT로 만든 가습기메이트를 만들어 팔면서 안전성이 충분히 검토되었다고 주장했지만, 실은 제조사의 잘못된 계산에 의한 것임이 지적되었다는 점이다.(이정미 국회의원 발표자료 참조)

 

이렇게 명백한 인체 역학자료와 기존 독성자료가 확인되었는데도 공정위는 공정성과 형평성을 잃고 살인기업과 살인제품에 문제가 없다며 무혐의 판정을 내리고 말았다. 그것도 국회 국정조사 청문회를 코 앞에 둔 시점에서 말이다. 공정위의 판단이 맞다면 정부의 폐손상조사위원회가 1-2단계라고 판정한 우리 가족, 우리 아이들은 대체 누가 죽고 다치게 했다는 말인가!

 

이에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과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는 공정위의 잘못된 의결에 강력히 항의하며 공정위를 검찰에 고발할 것임을 밝힌다. 더불어 국회가 청문회에서 공정위의 잘못이 낱낱이 확인해 줄 것을 요구한다.

 

2016년 8월 24일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

내용문의; 최예용 환경보건시민센터 소장 (010-3458-7488)

[아래는 공정위 설명자료입니다.]
공정위1 공정위2 공정위3 공정위4 공정위5 공정위6

파일첨부: 20160824_가습기살균제_관련공정위심의결과설명자료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창백한 푸른 점보다 우리가 아는 유일한 고향을 소중하게 다루고 서로를 따뜻하게 대해야 한다는 책임을 적나라 하게 보여주는 것이 있을까?"

보도자료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