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 활동소식

[전단지] No Data, No Market! 생활화학제품 팩트체크가 필요한 네 가지 이유

팩트체크_전단지2_A4-01

팩트체크_전단지2_A4

 

“No Data, No Market”

생활화학제품 팩트체크가 필요한 네 가지 이유

󰂏 가격은 표시해도 성분은 표기하지 않는다?

여러분은 물건을 살 때 가장 먼저 무엇을 보시나요? 화려한 포장지에 제품명은 세계 여러나라의 말로 적혀있습니다. 그런데 아무리 제품의 앞뒤를 살펴도 안전정보는 알 수 없습니다. 성분표시를 봐도 원료 일부만 쓰여 있거나 살균제니 소독제니 용도만 적혀있습니다. 제대로 된 정보가 없습니다.

소비자에게 더 중요한 것은 ‘어떤 원료로 만들었는지, 제품은 우리에게 안전한지’의 여부가 아닐까요?

󰁾 제품을 제조.판매하는 기업에게 원료와 성분 공개를 요청하는 일이 팩트체크입니다.

󰂏 원료물질 관리 따로, 제품 안전관리 따로?

같은 곳에 진열된 비슷한 제품도 안전관리 부서가 제각각이라는 사실 알고 계세요? 그런데 더 심각한 문제가 있습니다. 원료인 화학물질은 환경부가 관리하지만, 화학물질로 만든 최종 소비자제품은 산업통상자원부가 관리합니다. 원료와 제품의 안전관리처가 나뉘어져 있으니 당연히 빈틈이 생깁니다. 수많은 사망자와 피해자를 만든 ‘가습기살균제’가 바로 그 빈틈에서 관리가 안 되었던 제품입니다.

󰁾 위험한 화학물질을 원료로 쓰면서도 관리의 사각지대에 있는 제품을 찾는 일이 팩트체크입니다.

󰂏 위해우려제품은 누가 정하나요?

유해화학물질로 만든 제품을 위해우려제품이라고 부릅니다. 위해우려제품은 건강과 환경위해를 예방하기 위해서 위해성을 평가하도록 법으로 정했습니다. 그런데 현재는 위해우려제품을 정하는 기준이 분명하지 않습니다. 소비자가 궁금해 하는 제품, 영유아와 민감한 사람에게 사용되는 제품부터 확인하면 좋겠습니다.

󰁾 우리가 평소 궁금해 하는 제품의 위해성평가를 요청하는 일이 팩트체크입니다.

󰂏 제품의 안전은 누가 증명해야 하나요?

기업의 제품광고만 보면 모든 제품이 안전할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킵니다. 가습기살균제도 ‘산모와 아이에게 안전’하다고, 심지어 안정감을 주는 라벤더 향을 첨가했으니 안심하고 사용하라고 선전했습니다.

광고가 좀 심하다 싶어서 막상 기업에게 원료의 안전정보를 요구하면 영업비밀이라며 제대로 알려주질 않습니다.

“No Data, No Market”

제품안전은 기업이 제대로 확인해서 보고하고, 안전정보가 없는 제품은 시장에서 팔지 못하게 하는 상식.

이것을 “No Data, No Market”라고 부릅니다.

󰁾 제품의 안전성을 기업이 입증하고 이를 정부와 소비자에게 신고하도록 하는 일이 팩트체크입니다.

 

[뒷면]

이 제품에 뭐가 들었죠?”

최근 가습기살균제 문제 때문에 화학물질에 대한 경각심이 생긴 하나씨는 젖병세정제를 사면서 처음으로 뒷면의 성분표시를 확인했습니다.

그런데 성분란에 식물성 계면활성제[비이온]14%, 주정 등 기타(86.0%)’로만 적혀 있었습니다. 제품의 86%나 되는 성분을 기타로 표시해도 제조허가에 문제가 없는지, 86.0%에는 어떤 성분이 들어 있는지 도대체 알수가 없었죠. (성분 표시 나와 있는 사진)

하나씨는 그동안 시중에 파는 제품들은 모두 안전성이 입증된 제품이겠거니 생각했던 믿음에 의문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공중위생관리법에 의한 품질표시가 이렇게 간단해도 되는 걸까? 아이의 입에 직접 닿는 젖병세정제도 이렇게 성분표시가 허술한데 파리나 모기, 바퀴벌레를 없애기 위해, 곰팡이를 없애기 위해 구매하는 독성 강한 제품에는 과연 성분표시가 제대로 되어 있을까 궁금했습니다.

 

똑똑한 소비생활 팩트체크가 시작되었습니다

제품의 성분이 궁금할 때, 안전이 염려되어 기업에 전화해도 속시원한 답변을 못받을 때 이제 환경연합 ‘팩트체크’에 물어보세요. 환경연합이 대신 확인해드리겠습니다.

제 2의 ‘옥시사태’를 막는 일, 여러분의 궁금증으로부터 출발합니다.

지금 당장 휴대폰을 들고 사진을 찍어 주세요.

하나, 스마트폰으로 제품 앞면과 뒷면표시가 잘 나오도록 찍어요

둘, 문자메시지나 이메일, 네이버밴드로 사진을 첨부하고 알고싶은 내용, 궁금한 내용을 함께 적어 보내요.

셋, 환경연합에서 접수되었다는 답장을 받으면 접수 끝.

[사진 보내실 곳]

– 네이버밴드창에 ‘생활환경팩트체크’를 검색하세요 -> 가입 후 사진을 올려주세요.

– 문자 접수 번호 : 010-2328-8361 / 메일접수 주소: kfemcfc@gmail.com

  • 페이스북: 환경연합 팩트체크(kfem.factcheck)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팩트체크 감시단 참여하기]

  • 문의: 환경연합 생활환경팀 전화 02-735-7068/이메일 kfemcfc@gmail.com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창백한 푸른 점보다 우리가 아는 유일한 고향을 소중하게 다루고 서로를 따뜻하게 대해야 한다는 책임을 적나라 하게 보여주는 것이 있을까?"

생활환경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