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연대 활동소식

<유엔 해비타트 III 한국 민간위원회> 발족식 및 기념세미나 개최

<유엔 해비타트 III 한국 민간위원회> 발족식 및 기념세미나 개최

지난 19일(화)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유엔 해비타트 III  한국 민간위원회 발족식 및 기념세미나’가 열렸습니다. <유엔 해비타트 III >는 오는 10월 에콰도르 키토(Quito)에서 20년만에 개최되는 제 3차 주거와 지속가능한 도시개발에 관한 유엔회의 입니다.

IMG_6413

인사말 중인 유영우 공동운영위원장 (사) 주거연합 상임이사 ⓒ유엔 해비타트 III 한국 민간위원회

 

이번 <유엔 해비타트 III >가 중요한 의미를 갖는 이유는, 1976년에 열린 <유엔 해비타트 I>이래  40년만에  핵심의제가 ‘주거권을 중심으로 한 도시의 정주 환경’에서 ‘새로운 도시 의제(New Urban Agenda)’ 제시로 확장되었기 때문입니다.  이는 도시를 단순히 정주 공간이 아닌 생산과 소비의 주체로 바라보고, 도시문제를 경제, 사회, 환경 등 전체적인 관점에서 접근하며,도시문제 해결을 위해 기존의 국가 중심 접근방식에서 지역 중심 접근방식으로 관점을 전환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IMG_6453

ⓒ유엔 해비타트 III 한국 민간위원회

 

이날 ‘유엔 해비타트 III  한국 민간위원회’ 참가단체인 환경운동연합에서는 중앙사무처 물하천팀 신재은팀장이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환경정책,서울시 정책 사례를 중심으로’ 라는 주제로 발제 했습니다. 신재은 팀장은 “해비타트는 통상 ‘주거’의 의미로 사용되지만, 생태학쪽에서는 ‘서식지’라는 의미로 쓰인다. 인간활동에 의해 서식지를 잃는 생명체들도 있고, 지구적문제로 인간을 포함한 많은 생명체들의 서식지가 위협받고 있기도하다. 그런면에서 해비타트의 의미를 넓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IMG_6536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환경정책”이란 주제로 발제 중인 환경운동연합 중앙사무처 물하천팀 신재은 팀장 ⓒ유엔 해비타트 III 한국 민간위원회

 

이어서 지난 100년간(1908~2007) 상승한 한반도 기온(1.8℃) 과 같은 기간 수직 상승한 서울시(2.4℃)의 기온,  대폭 증가한 서울시의 불투수비율(1962년 7.8% → 2012년 54.4%) 등을  언급하며 급격한 도시화와 고밀도 개발로 몸살을 앓고 있는 서울시의 현 상황에 대해 지적했습니다. 또한 서울시가 천 만이 넘는 인구의 폐기물 처리, 전력공급, 식수제공 등의 문제를 감당하기 위해 인근 지역에 과도하게 의존하고 있다며,  “환경부정의의 정점에 서울이 있는 셈이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신재은 팀장은 “서울시가 원전하나 줄이기, 지역형 FIT, 베란다 태양광 등의 좋은 정책들로 도시에서의 변화를 시도하고 있지만,  런던 혼잡통행료와 같은 보다 과감한 제도 도입으로 환경정의를 실현해야 한다.”며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환경정책을 제안했습니다.

 

IMG_6562

ⓒ유엔 해비타트 III 한국 민간위원회

 

주거, 경제, 사회, 환경분야의 시민사회 그룹으로 이루어진 <유엔 해비타트 III  한국 민간위원회>는 19일 공식 발족을 시작으로 새로운 도시 발전 패러다임에 대한 국제동향을 공유하고, 지역 중심의 참여적 도시 정책 수립 및 이행체계 구축을 위해 국내외로 연대해 나갈 것입니다.

 

글/ 환경운동연합 국제연대팀 김혜린(naserian@kfem.or.kr)

[자료집] UN-Habitat Ⅲ 한국 민간위원회 발족식 및 기념 세미나

김혜린 국제연대 담당 활동가

김혜린 국제연대 담당 활동가

[ PEOPLE . POWER . NOW ] 자유로운 시민들의 국경없는 연대. 지금 여기에.

국제연대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