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현장소식] 탈핵부산시민연대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규탄대회 개최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원전은 인간의 이기심과 문명의 탐욕으로 만들어낸 끔찍한 시설물”

탈핵부산시민연대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규탄대회

 

 

부산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탈핵부산시민연대는 지난 9일 오후 7시 부산진구 서면 쥬디스태화 앞에서 ‘신고리 5·6호기 건설승인 규탄대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부산 시민들과 정당, 환경시민단체 회원 등 300여 명이 참가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규탄대회 ⓒ탈핵부산시민연대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규탄대회 ⓒ탈핵부산시민연대

이흥만 탈핵부산시민연대 공동대표(부산환경운동연합 상임대표)는 선언사를 통해 “원전이라는 ‘애물단지’를 또다시 부울경 지역에 설치하려는 정부의 움직임은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정부를 규탄했고 “정당과 환경·시민단체, 시민의 연대로 신고리 5·6호기를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규탄대회 ⓒ탈핵부산시민연대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규탄대회 ⓒ탈핵부산시민연대

더불어민주당 전재수(북·강서갑) 의원은 “원전은 인간의 이기심과 문명의 탐욕으로 만들어낸 끔찍한 시설물” 이라며 “정당 차원에서 힘을 결집시켜 내년도 예산안에 신고리 5·6호기 관련 예산이 포함되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4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규탄대회 ⓒ탈핵부산시민연대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규탄대회 ⓒ탈핵부산시민연대

정의당 김명미 상임위원장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할 원안위의 무책임한 결정에 유감을 표한다”며 “여러 정당들이 함께 결의문을 내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저지하겠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창백한 푸른 점보다 우리가 아는 유일한 고향을 소중하게 다루고 서로를 따뜻하게 대해야 한다는 책임을 적나라 하게 보여주는 것이 있을까?"

탈핵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