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기자회견] “가습기살균제 사망자 700명 넘었다” 피해신고 3,698명, 사망자 701명

가습기살균제 사망자 700명 넘었다! 피해신고 3,698명, 사망자 701명 

5월에 이어 6월에 1,362명(사망 238) 신고- 민간신고분 400명 추가되면 4천명 넘어

 전국에 재난 선포하고 피해자 찾는 특별기구 설치해야

1

 

가습기살균제 사망자가 700명을 넘어섰다. 6월에 1,362명이 신고 했고 이 중 사망자는 238명으로 나타났다. 민간 신고분 400명이 추가되면 4천명을 넘어선다.

환경보건시민센터,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환경운동연합,가습기살균제참사 전국네트워크는 7월 4일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 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습기살균제 정부피해신고 현황 공개 및 피해자찾기 특별조사기구 설치를 촉구했다.

4

ⓒ환경운동연합

 

2011년 8월31일 정부의 첫 역학조사 발표 이후 2016년 6월30일까지 4년 10개월동안 정부로 신고접수된 피해자 수는 모두 3,698명이고 이중 사망자는 19%인 701명이다. 생존환자는 81%인 2,997명이다.

피해신고접수 6월말까지

6

정부는 2011-2012년 그리고 2016년 1월부터 4월까지 피해신고를 정식으로 받지 않았고 이때 환경보건시민센터와 일부 소비자, 환경단체로 피해가 신고되었다. 이들 신고접수분은 이후 정부가 시작되었을 때 이관되었다.

정부(환경부)는 2016년 들어 가습기살균제 피해접수를 받지 않다가 여론에 밀려 4월25일부터 피해접수를 재개하고 무기한 접수키로 했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이정미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 에 의하면, 6월1일부터 30일까지 한달 동안에 접수된 피해신고는 1,362명이다. 이중 사망자는 238명이다. 올 들어 정부접수가 진행된 4월25일부터 5월말까지의 신고 건수 1,054명(사망237명)보다 308명이나 많다.

 

ⓒ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

전국현황(2011-2016)

2016년 1월부터 4월까지 정부가 피해신고를 받지 않는 동안에 환경보건시민센터와 피해자모임, 국회의원 장하나와 심상정 및 서울대보건대학원 등으로 구성된 민간신고센터로 모두 566명(사망41)이 신고되었다. 이는 4월25일 정부가 신고접수를 재개한 이후 정부로 이관되었는데, 이중에서 6월29일 현재까지 110명(사망19)이 정식으로 접수되어 6월 정부 접수분에 포함되었고 연락불가 37명(사망없음)을 제외한 419명(사망22)에 대한 신고접수를 안내 중이다. 이들이 정부에 정식으로 신고되면 전체 피해자는 4천명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4,117명에 사망723명).

5

13

2016년5-6월 두달 사이에 접수된 피해신고 2,416명(사망475)는 이전인 2011-2015년의 5년동안의 피해신고 1,282명(사망226명)의 두배에 달한다. 이렇게 두달 사이에 급격하게 피해신고가 증가한 것은, 가습기살균제 문제가 지난 4-6월 동안 한국사회에서 가장 큰 사회문제화되면서 거의 모든 언론에서 집중적으로 다루어 많은 국민들이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한 기억을 떠올려 가족의 사망과 건강피해 관련성을 의심해 신고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

막대그래프

2016년5월31일까지 정부에 신고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2,336명(사망462)의 광역단위 지역별 분포를 포면, 경기가 735명(사망126)으로 가장 많고, 서울 561명(사망120명), 인천 173명(사망44), 대구 124명(사망20), 대전 105명(사망28), 부산97명(사망21), 경남 86명(사망16), 전북 70명(사망8), 경북 68명(사망13), 충남 64명(사망 11), 충북 61명(사망11), 광주 48명(사망11), 전남 45명(사망11), 강원 43명(사망9), 울산 24명(사망4), 제주 13명(사망1), 해외 6명(사망2) 등이다.

신고자지역별 현황

신고자 광역자치현황

대체로 인구수에 비례해서 피해자가 발생하는 추세다. 가습기 사용이 거주지역의 기후조건의 영향을 받는다고 할 수 있지만 대부분 아파트 거주문화의 조건에 있기 때문에 실제로는 기후조건과 관계없이 가습기와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해 온 것으로 보인다. 해외의 경우에는 국내에서 발생한 피해자가 이주한 경우와 해외거주 교민이 한인마트에서 옥시싹싹 제품을 구입해 사용하다 사망한 경우가 있다.

어떻게 해야 하나?

정부는 ‘가습기살균제 국가 재난사태’를 선포해야 한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신고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5월과 6월 각각 1천명 이상 신고되었고, 이중 사망자도 200명 이상씩 포함되었다. 민간신고센터로 신고된 피해자 400여명의 신고가 추가되면 4천명이 넘는다. 이대로 간다면 연말까지 1만명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사망자도 1천명이 훌쩍 넘을 것이다. 엄청난 일이다. 끔찍한 일이다. 생활용품으로 이런 끔찍한 일이 벌어졌다니 도무지 믿기지 않는 상황이다.

15-1

신고된 사례들은 모두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한 경우들이므로 모두 피해자들로 봐야 한다. 어떤 종류의 가습기살균제를 어느 정도 사용했는지에 대한 환경노출조사와 어느 신체 부위에 어느 정도에 건강피해를 입었는지에 대한 의료조사를 통해 구체적으로 가능한 신속하게 확인해야 할 것이다.

16

하지만 이런 상황은 충분히 예견할 수 있었다. 20개의 가습기살균제 제품이 판매된 기간과 판매량, 그리고 사용자와 피해자를 추산해 보면 말이다. 하지만 정부는 이러한 정보를 제공하거나 추산하는 일을 지난 5년간 단 한번도 해보지 않았다. 각 부처마다 그저 나몰라라 하고 뒷짐지고 있었을 뿐이다.

17

지금과 같이 책상에 앉아 신고해 오는 피해사례만 접수하는 방식으로는 이 엄청한 참사의 진실을 드러내기 어렵다. 정부는 [가습기살균제 국가 재난사태]를 선포하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찾기 특별조사위원회]을 설치해 적극적으로 피해자를 찾고 이를 지원해야 한다.

15

10

이를 위한 방법으로

1) 전국의 2-3차 병원 내원자들에 대한 가습기살균제 사용여부 전수조사,

2) 전국민 대상 역학조사,

3) 전국의 자치단체와 보건소에 신고센터 설치 등이 적극 검토되어야 한다.

 

18

ⓒ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

파일첨부: [기자회견 자료] 7월4일, 가습기살균제 사망701명

[영상자료]

 

내용문의: 환경보건시민센터 최예용 소장 (010-348-7488)

미디어홍보국 은 숙 C

미디어홍보국 은 숙 C

"창백한 푸른 점보다 우리가 아는 유일한 고향을 소중하게 다루고 서로를 따뜻하게 대해야 한다는 책임을 적나라 하게 보여주는 것이 있을까?"

보도자료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