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활동소식

[2016 낙동강 현장조사-3일차]”이러다간 외래종마저 멸종할 것 같습니다.”

 

선박 스크류를 돌려서 녹조를 없애자??

2016 낙동강 조사 3일째(6/11) 주요 사이트는 도동나루터부터 낙동강하구둑까지다. 4대강 사업의 본격적인 사업구간으로 들어서자 흐르지 않는 물과 녹조가 피어나는 구간으로 진입했다. 저질토 채집과 녹조 채수가 예정된 도동나루터에는 수자원공사 직원들이 먼저나와서 기다리고 있다.  강에는 양어장에서 산소를 공급하기 위해 쓰이는 수차(수면포기기)가 돌아가고 있었고, 어민은 쉴새없이 강을 누비면서 녹조를 흩어놓기 위해 애를 쓰고 있었다.  4대강조사위원회에서는 ‘이게 녹조 대책이냐’는 탄식이 흘러나왔다.

녹조 분석을 위한 채수가 불가능한 지경이 되고, 어민을 간신히 설득해서 배를 선착장에 묶자 우리에게 질문한다. “이렇게해서 녹조가 없어지면 좋지 왜 못하게 하냐?”. 조사단이  물고기가 잡히는지 묻자 넋두리가 돌아왔다. “숭어가 잘 잡히던 곳이다. 저노무 4대강공사 이후 보를 만든 이후로 이제는 아무것도 잡히지 않는다.”고 했다. 조사단이 조사가 잘 이루어져서 보가 문제라는게 밝혀져야 수문을 열든지 보를 부수든 할 수 있다고 설명하고나서야 협조를 받을 수 있었다.

수면포기기로 녹조를 없애겠다는 수자원공사 ⓒ환경운동연합

수면포기기로 녹조를 없애겠다는 수자원공사 ⓒ환경운동연합

선박 스크류를 돌리면서 녹조를 흩어놓는 어민 ⓒ환경운동연합

선박 스크류를 돌리면서 녹조를 흩어놓는 어민 ⓒ환경운동연합

보에 막힌 물은 여지없이 녹조가 피어나고

합천보, 함안보 상류 바닥에서 건져낸 퇴적토는 시궁창냄새를 풍기고 있었다. 조사단장을 맡고 있는 박창근 교수는 “함안보의 경우 조사해보니 뻘의 깊이가 1m이상된다”면서 수심 11m되는데 표면과 바닥의 온도차이가 약 5도 가량이며, 표면인근이  25.4도, 바닥은 20.6도이다. 용존산소는 수심 4m지점부터 5ppm정도, 7m가 되니까 2.7ppm로 떨어지고, 9~11m가 되니까 산소가 없다. 저서생물은 살수없는 공간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저질토와 녹조의 구체적인 분석 결과는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이러다간 외래종마저 멸종할 것 같습니다. “

대동선착장에서 열린 어민간담회에 참여한 어민들의 표정이 어둡다. 어민 이성후씨는 “작업을 하러 나가도 물고기가 없으니까 기름값도 안나온다. 기름 1말사면 1년을 쓴다”며 탄식했다. 엄궁에서 어업을 하고 있는 한 어민은 “하구둑 막기전에 23종류도 넘는 어종과 재첩 등이 있었다. 낙동강 하구둑 막고 1/100이 줄어들었다면, 4대강사업 이후에는 전멸이다”며, “이틀전에 상류에서 참게 방류사업 20만마리를 했는데, 하면 뭐하나. 원래 치어를 방류하면 어민들은 물고기 크는 과정이 보인다. 2년되면 제법크고 3년되면 잡을 수 있다. 그런데 방류하자마자 아예 없다”고 지적했다. 어민들은 낙동강 하구둑과 4대강 보의 개방을 요구하며 “갈게, 재첩, 갯지렁이, 웅어, 숭어, 도다리, 조기, 대치, 감치… 등 수도 없는 종류의 물고기가 잡혔는데,  먹이사슬 자체가 무너졌기때문에 이제는 외래종마저 멸종할 판”이라며 우려했다.

물고기도 물고기지만 당장 어민들이 죽을 지경이다. “4대강사업으로 준설때문에 조업못한다고 2년 휴업했는데, 내수면 낙동강 보상금이 63억이다. 어민수로 나누니까 하루  1만원 꼴”이라고 전했다. 준설이 끝난 이후로는 물고기가 잡히지 않으니 사실상 개점휴업인 상황이다.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임희자 정책실장은 “어민들은 이미 극한에 내몰려있다. 물고기도 어민도 살려야한다”고 강조했다.

낙동강 어민간담회 ⓒ환경운동연합

낙동강 어민간담회 ⓒ환경운동연합

보와 하구둑, 수문을 열어젖혀라!

강물을 꼭꼭 가둬두고 대체 무엇을 얻고자 했었는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홍수? 가뭄? 용수? 그리고 이 수문을 왜 열 수 없는지 참 납득하기가 어렵다. 조사단에 참여한 인제대학교 박재현 교수는 “합천보/함안보도 마찬가지고 낙동강하구둑도 저질토 샘플링해보면 혐기소화되서 썩은냄새가 난다. 물이 흐르지 못해서다. 계산해보면 낙동강 하구둑 수문을 완전개방하면 일년에 7일정도 물금취수장까지 올라가는걸로 나온다. 이부분에 대해서 시나리오를 잘 짜서 대비하면 기수역과 서식공간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실 대한민국은 답을 잘 알고 있다. 이제는 수문을 열어젖힐 때다.

20160611-5-낙동강하구둑 (1)

낙동강하구둑 ⓒ환경운동연합

낙동강하구둑 ⓒ환경운동연합

 

글, 사진, 영상 / 중앙사무처 물하천팀 신재은 활동가

 

* 관련 글 보기

[2016 낙동강 현장조사-1일차] 낙동강 식수원 중금속 논란의 중심, 석포제련소를 가다

[2016 낙동강 현장조사-2일차] 수심 6cm의 비밀

 

신 재은

신 재은

환경운동연합 물순환팀 신재은 활동가입니다.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