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활동소식

[2016 낙동강 현장조사-2일차]수심 6cm의 비밀

모래강이 사라지고…

2016 낙동강 조사 2일째(6/10)는 영주댐 상류수몰예정지인 금강마을부터 하천정비공사가 한창인 미림마을을 지나 달성보까지 이어졌다. 마지막 4대강사업으로 불리는 영주댐 공사로 인해서 상류의 금강마을을 수몰을 앞두고 주민이주가 이루어진 상태였고, 하류는 영주댐 방류시 제방을 보호하기 위한 공사가 한창이었다. 영주댐은 본격적인 담수가 아직 이루어지지 않고 있지만, 이미 댐의 영향으로 고운 모래강으로 유명한 내성천이 육상화가 진행되고 있었다.

한국수자원공사 영주댐건설단 이상종 팀장은  “육상화는 영주댐 건설의 영향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주장했지만, 조사단장을 맡고 있는 박창근 교수는 “영주댐 건설 이후 육상화가 일어나고 있는 현장의 변화에 대해서 수자원공사의 책임”을 강조했다.

영주댐 하류 하천제방공사 ⓒ환경운동연합

영주댐 하류 하천제방공사 ⓒ환경운동연합

 

선몽대 풍경-영주댐 공사로 육상화가 진행됨에 따라 모래톱에 풀들이 자라고 있다 ⓒ환경운동연합

선몽대 풍경-영주댐 공사로 육상화가 진행됨에 따라 모래톱에 풀들이 자라고 있다 ⓒ환경운동연합

 

준설한 자리엔 다시 고운 모래가

재미있는 광경은 구미보 하류 감천 합류지점에서 벌어졌다. 내성천보다 더 고운 모래톱이 쌓인 합류지점에 도착하자 대구환경운동연합 정수근 사무처장은 “여기가 수심 6m까지 준설을 했던 구간이다. 봐라. 지금 여기 수심이 얼마나 되나”라며 황당해했다. 실제로 현장 수심은 낮게는 6cm, 깊은곳이 30cm 가량이었다.

지금은 해직된 MBC 최승호 PD가 제작한 ‘수심 6m의 비밀’에 보도된 것처럼 4대강사업은 언제든지 배를 띄울 수 있는 대운하로 전환이 가능하도록 공사를 했다. 하지만 끊임없이 모래를 실어나르는 자연의 힘앞에서 대운하의 계획이 얼마나 바보같은 일인지 모두가 느낄 수 있지 않았을까.

낙동강 금천 합류지점-수심6cm의 비밀 ⓒ환경운동연합

낙동강 금천 합류지점-수심6cm의 비밀 ⓒ환경운동연합

 

수심 6m로 준설했던 구간을 가뿐히 걸어서 건너는 조사단 ⓒ환경운동연합

수심 6m로 준설했던 구간을 가뿐히 걸어서 건너는 조사단 ⓒ함께사는 길

 

글 / 중앙사무처 물하천팀 신재은 활동가

사진 / 환경운동연합, 함께사는 길 제공

* 관련 글 보기

[2016 낙동강 현장조사-1일차] 낙동강 식수원 중금속 논란의 중심, 석포제련소를 가다

[2016 낙동강 현장조사-3일차] ”이러다간 외래종마저 멸종할 것 같습니다.”

 

신 재은

신 재은

환경운동연합 물순환팀 신재은 활동가입니다.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