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현장기고] “물고기가 사라지고 풀벌레가 사라지고 더 이상 새들이 울지 않는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물고기가 사라지고 풀벌레가 사라지고 더 이상 새들이 울지 않는다”

4대강사업 즉각 중지·폐기를 외치며 소신공양하신 문수스님 6주기에 부쳐

  대구환경운동연합 정수근처장(apsan@kfem.or.kr)

소신공양 문수스님 6주기를 추모하며

4대강사업 즉각 중지·폐기하라는 유지를 남기고 소신공양하신(분신하신) 문수스님의 6주기 추모제가 5월 31일 오늘 경북 군위군 위천 못골 잠수교 부근 둑방에서 열렸습니다. 이곳은 6년 전 문수스님이 소신공양하신 바로 그곳으로 6년 만에 처음으로 현장에서 추모제가 열린 것입니다.

불고환경연대와 지보사의 주관으로 열린 이번 추모제는 개회, 삼귀의, 반야심경, 헌향, 행장소개, 인사말, 추도사, 추도시, 종사영반, 입정, 사홍서원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1

낙동강의 지천인 위천의 둑방에서 문수스님 6주기 추모제가 열리고 있다.Ⓒ대구환경운동연합

낙동강의 지천인 위천의 둑방에서 문수스님 6주기 추모제가 열리고 있다.Ⓒ대구환경운동연합

불교환경연대 스님과 수행자들로 구성된 ‘4대강 생명살림 100일 수행단’의 부단장인 중현스님은 행장 소개에서 문수스님의 소신공양을 다음과 같이 소개했습니다.

“2010년 5월 31일 오후 3시경 군위군 사직리 위천 제방에서 “이명박 정권은 4대강 공사를 즉각 중지·폐기하라. 이명박 정권은 부정부패를 척결하라. 이명박 정권은 재벌과 부자가 아닌 서민과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을 위해 최선을 다하라”는 유서를 남기고 소신공양(분신)을 결행하셨고, 곧바로 입적하셨습니다.

문수스님은 손을 부처님 모습처럼 올리고 자세를 가지런하게 했고 마지막 순간까지 얼굴에 미소를 머금고 있었다고 전해져 큰 울림을 주고 있습니다. 수행자로서 아무나 흉내 낼 수 없는 용맹정진 후 우리 역사상 최초의 등신불이 되신 문수스님의 소신공양은 죽어가는 강과 강에 깃든 생명을 살리고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에 대한 따뜻한 배려가 있는 사회를 만들고자 하는 우리 모두의 염원을 모아 부처님 전에 바친 것입니다.”

추모제 참여자들이 추모제에서 문수스님을 향해 삼배를 올리고 있다.Ⓒ대구환경운동연합

추모제 참여자들이 추모제에서 문수스님을 향해 삼배를 올리고 있다.Ⓒ대구환경운동연합

문수스님은 특히 강과 강에 깃든 생명이 죽어가는 데 마음이 많이 아팠습니다. 4대강사업으로 고통 받으며 죽어갈 무수한 생명들의 아우성에 고통스러웠던 것입니다.

 

4대강은 지금 죽어가고 있다

문수스님이 고통스러워했던 그 죽음의 아우성은 지금 4대강 곳곳에서 넘쳐나고 있습니다. 해마다 반복되는 극심한 녹조현상에서부터 물고기떼죽음, 큰빗이끼벌레에 기생충의 창궐까지. 지금 낙동강을 비롯한 4대강에서는 죽음의 신음소리가 넘쳐나고 있습니다.

이런 현실을 미리 예견하고 6년 전 스님은 온몸을 불살라 죽임의 4대강 삽질을 멈출 것을 경고했던 것입니다.

추모제를 마치고 스님의 신위를 불사르고 있다.Ⓒ대구환경운동연합

추모제를 마치고 스님의 신위를 불사르고 있다.Ⓒ대구환경운동연합

불교환경연대 공동대표인 법만 스님도 추도사에서 이를 증언했습니다.

“4월 3일부터 시작된 저희 4대강 생명살림 100일 수행단이 50여일 돌아본 4대강은 놀라움의 연속이었습니다. 예상한 건 아니지만 이렇게 강물이 흐르지 않아 썩어서 냄새가 날 줄 몰랐습니다. 이렇게 녹조가 번성하고 태형벌레라는 기상천외한 생물이 창궐할 줄 몰랐습니다. 이렇게 모래가 사라지고 보와 바닥이 패이고 위태로운 날림공사일 줄 몰랐습니다.

이렇게 많은 농민들을 쫓아내고 둔치에 아무도 오지 않는 엄청난 공원이 될 줄 몰랐습니다. 이렇게 60여만 마리의 물고기들이 폐사하고 토종물고기가 씨가 마를 줄 몰랐습니다. 실제로 물고기가 사라지고 풀벌레가 사라지고 새들이 울지 않습니다. 그래서 문수스님은 4대강사업을 중지하라고 절규하셨습니다”

10

문수스님이 소신공양하신 바로 그 자리에서 스님의 넋을 기리고 있다. 4대강이 다시 흘러 모든 생명들이 다시 공생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대구환경운동연합

문수스님이 소신공양하신 바로 그 자리에서 스님의 넋을 기리고 있다. 4대강이 다시 흘러 모든 생명들이 다시 공생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대구환경운동연합

 

4대강을 다시 흐르게 해야 한다

문수스님이 입적하진 지 6년, 4대강사업이 준공된 지 4년 지금의 4대강은 문수스님이 예견한 대로 죽어가고 있습니다. 이대로 두고 볼 수 없습니다. 이제는 이 죽음의 행렬을 끝내야 합니다.

‘4대강 생명살림 100일 수행단’이 4대강 수행을 계속하고 있는 이유이고, 문수스님 6주기를 추모하는 이유입니다.

추모제 참석한 이들이 군위 지보사 앞 문수스님의 사리함 앞에서 삼배를 올리고 있다.Ⓒ대구환경운동연합

추모제 참석한 이들이 군위 지보사 앞 문수스님의 사리함 앞에서 삼배를 올리고 있다.Ⓒ대구환경운동연합

수행단의 부단장인 중현 스님이 말합니다.

“이제는 이 죽임의 행렬을 끝내고 4대강을 다시 흐르게 해 뭇 생명이 다시 되살아나게 해야 합니다. 그것이 스님의 뜻을 기리는 일이고, 우리가 수행을 계속해나가는 이유입니다”

문수스님의 유언처럼, 수행단의 바람처럼 4대강이 다시 흘러서 4대강이 다시 되살아날 것을 간절히 희망해봅니다.

미디어홍보국 은 숙 C

미디어홍보국 은 숙 C

"당신은 또 어느 별에서 오신 분일까요/ 사열식의 우로 봐 시간 같은 낯선 고요 속에서 생각해요/ 당신은 그 별에서 어떤 소년이셨나요 // 기억 못 하겠지요 그대도 나도/ 함께한 이 낯설고 짧은 시간을/ 두고온 별들도 우리를 기억 못할 거예요/ 돌아갈 차표는 구할 수 있을까요/ 이 둔해진 몸으로/ 부연 하늘 너머 기다릴 어느 별의/ 시간이 나는 무서워요/ 당신도 그런가요" 「은하통신」 김사인.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