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기자회견] 세계최대 핵발전 밀집, 신고리 5·6호기 건설 반대한다

 

세계최대 핵발전 밀집, 신고리 5·6호기 건설 반대한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은 5월 26일 오전 10시 30분 광화문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고리 5,6호기 건설 허가를 의결안건으로 다루는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규탄했다.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오늘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신고리 5,6호기 건설 허가를 의결안건으로 다룬다. 신고리 5, 6호기는 고리(신고리)의 9, 10번째로 건설을 추진하는 핵발전소다. 이미 지난 1월 신고리 3호기 상업운전 개시로 고리(신고리) 핵발전단지는 7기(용량 686만kW)로 세계 최대로 핵발전소가 밀집한 위험 단지가 되었다. 그런데도 여기에 추가로 핵발전소 건설하는 것은 부산, 울산, 경남의 800만 시도민은 물론 한반도 전체를 핵의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다.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또한 한 부지에 여러 개의 핵발전소가 위치하는데도 다수호기에 대한 안전성평가조차 하지 않은 중대한 문제를 갖고 있다.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에서도 드러났듯이 하나의 사고가 여러 개의 핵발전소의 문제를 동시에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고려는 무엇보다 중요하다.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정부 역시도 후쿠시마 사고이후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이 권고하고 있는 다수호기의 안전성 평가와 대비가 중요함을 모를 리 없다. 하지만 실제 핵발전소의 각종 인허가 과정에는 이 문제를 숙제로만 남겨 놓을 뿐 대책 없이 진행 중이다.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무엇보다 신고리 5·6호기를 건설하려는 고리(신고리) 핵발전단지는 울산과 부산, 양산 등 반경 30km 안에 340만 명의 거주해 세계 최고 수준으로 핵발전소 인구가 밀집해 있는 지역이다. 후쿠시마 사고로 인해 직접적으로 고농도의 방사능오염과 피난조치 등이 내려졌던 지역의 인구가 20만명 수준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단순 계산으로도 17배의 더 큰 피해 위험을 안고 있는 셈이다.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15

거기에 부산항, 울산의 공업단지 등 국내의 주요한 산업, 기간 시설 등이 위치해 있어 고리(신고리)에서의 핵사고는 경제적으로도 상상하지 못할 피해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후쿠시마 사고로 현재까지 소요된 비용이 약 100조원에 이르는 것을 볼 때, 고리(신고리)에서 만약 사고가 발생하면 그 피해는 아마 국가 전체를 파탄시킬 정도의 피해를 가져오게 될 것이다.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최근 찬핵론자들은 울산의 조선불황 등의 해결책으로 신고리 5·6호기 건설로 일자리를 만들자는 제안을 하고 있다. 하지만 그동안 핵발전소 건설로 지역 경제가 지속적으로 살아난 곳은 어디에도 없다. 그저 건설하는 동안 임시직, 비정규직의 일자리는 만들어지겠지만, 근본적인 해결이 될 수 없다. 몇 년을 그것도 투여된 비용에 비해 일자리 창출효과가 크지 않은 핵발전소 건설로, 오히려 지역 전체가 장기간 더 큰 위험부담을 안고 살아가야하는 문제만 낳을 것이다.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최근 몇 년 전력소비증가가 정체에 있고, 전력이 모자라지도 않은 상황에서 신고리 5·6호기를 추가 건설할 이유가 전혀 없다. 또한 사용후핵연료 등이 포화상태인데도 마땅한 해결방안도 없는 상태다.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지금 신고리 5·6호기 건설 허가 심의를 서두를 이유가 전혀 없다. 더구나 다수호기안전성, 중대사고의 위험성 등도 제대로 평가하지 않은 상태에서 심사를 시작한다는 것 자체가 규제기관으로써의 원자력안전위원회의 기본을 망각한 직무유기다.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5.26 신고리 5,6호기 건설 승인 심의 저지를 위한 탈핵시민 만민공동행동 기자회견ⓒ환경운동연합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신고리 5·6호기 건설 심의를 당장 중단하라.

부산, 울산, 경남을 세계 최대 핵사고 위험으로 몰아넣는 신고리 5·6호기 건설 반대한다. 국회는 지역주민과 전문가, 시민사회 등이 참여를 통해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재검토하고 대안을 마련하라.

[주요발언 영상보기]

2016년 5월 26일

신고리5,6호기저지부울경탈핵연대/ 대구경북탈핵연대 / 핵없는사회를위한대전공동행동 /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

기자회견문 첨부:0526 [기자회견문]신고리 5_6호기 반대

문의:신고리 5,6호기 저지 부울경탈핵연대 (051-517-4971)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 사무국장 안재훈(010-3210-0988, nonukesact@gmail.com)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창백한 푸른 점보다 우리가 아는 유일한 고향을 소중하게 다루고 서로를 따뜻하게 대해야 한다는 책임을 적나라 하게 보여주는 것이 있을까?"

보도자료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