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가습기살균제 사망자 266명으로 늘어, 전체 피해규모 1,838명으로 폭증

가습기 살균제 사망자 266명으로 늘어,  올해 4월 25일까지 사망자만 41명

생존환자 추가신고는 515명, 전체 피해 규모 1,838명으로 폭증
잠재적 피해자에 비하면 0.6~0.08% 수준으로 여전히 빙산의 일각

19일 오전 환경보건시민센터, 더불어민주 장하나의원실, 가피모는 국회 정론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신고센터에 접수된 피해신고 현황을 공개했다. 환경부가 가습기피해신청 접수를 지난 12월 말로 마감하자 가피모와 환경단체 공동으로 민간신고센터를 설치, 1월부터 4월까지 피해신고를 접수해왔다.

4월 25일까지 접수된 556건 중 사망자만 41명이고 생존환자는 515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공개된 피해사례를 합치면 현재까지 총 1,838명으로 전체피해규모가 크게 늘어났다. 지금까지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했던 잠재적 피해자가 약 800만 이상인 점을 고려하면 지금 접수된 피해사례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0519 가습기살균제 사망자 266명으로 늘어(기자회견문)_페이지_1

0519 가습기살균제 사망자 266명으로 늘어(기자회견문)_페이지_2

0519 가습기살균제 사망자 266명으로 늘어(기자회견문)_페이지_3

0519 가습기살균제 사망자 266명으로 늘어(기자회견문)_페이지_4

0519 가습기살균제 사망자 266명으로 늘어(기자회견문)_페이지_5

첨부파일: 0519 가습기살균제 사망자 266명으로 늘어(기자회견문)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창백한 푸른 점보다 우리가 아는 유일한 고향을 소중하게 다루고 서로를 따뜻하게 대해야 한다는 책임을 적나라 하게 보여주는 것이 있을까?"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