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만지는 도감, 우리나라엔 없나요?

만지는 도감,  우리나라엔 없나요?

총 20여종의 새들을 설명과 함께 입체적으로 표현한 시각장애인용 생태교육책자인데요. 사진에서 입체감이 느껴지나요? 새들의 모양을 입체적으로 표현해서 시각장애를 가진 장애인이 촉감으로 새의 모양을 가늠해 볼 수 있도록 고안되었습니다. 점자를 이용해서 새들의 주요 특징도 설명하고 있습니다. 일반 책자처럼 그림과 글씨도 넣어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책을 보며 교감할 수 있도록 배려했네요. 국내에서도 이런 교구를 만들 수 있다면 많은 시각장애인들이 새들과 친구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런 책자는 시장이 좁기 때문에 출판사가 나서서 출판하기는 쉽지 않은 것이 현실입니다.

환경운동연합은 1993년 창립 이래 지속적으로 탐조프로그램을 진행해왔습니다. 2015년부터 우리 단체는 그간의 탐조프로그램 운영 경험을 살려 시각장애인 학생들을 위한 새로운 탐조프로그램을 시도하게 되었습니다. 그 계기는 법무법인 한결이 장애인 학생을 위한 탐조프로그램 운영에 필요한 경비를 후원하게 됨으로써 마련되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생태탐조 전문업체인 에코버드투어의 도움을 받아서 서울맹학교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2년째 사업을 진행하면서 프로그램이 안정화되고 있고, 서울맹학교에서도 우리가 제공하는 탐조프로그램을 학교의 정규 프로그램으로 편성하는 등의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은  시각장애인을 위한 생태교육 교구를 개발하려고 합니다.  본 프로젝트가 성공한다면, 시각장애인 어린이들은 새들이라는 지구별의 새로운 친구들을 맞이하게 될 것입니다.

(일본사례)만지는 도감, 새, 1992, 일본야조협회 (1)

(일본사례)만지는 도감, 새, 1992, 일본야조협회 (2)

만지는 도감, 새, 1992, 일본야조협회

 

 

 

신 재은

신 재은

환경운동연합 생태보전국 신재은 활동가입니다.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