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필 적에는 곱더니만 질 적에는 까맣구나” 검은 민들레는 아직도 피고 진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우리나라 최초의 공해병 피해자 故 박길래 16주기를 기리며

“필 적에는 곱더니만 질 적에는 까맣구나”

검은 민들레는 아직도 피고 진다

 

한겨레신문 남종영 기자(fandg@hani.co.kr)

 

검찰의 본격적인 수사를 계기로 ‘가습기 살균제’ 문제가 뒤늦게 신문, 방송을 뒤덮고 있다. 어느 행사에서 한 청중이 “이때까지 환경단체는 무엇을 했느냐”고 물었다는 말을 들은 나는 환경단체 활동가도 아니면서 힘이 빠졌다.

오는 29일은 ‘검은 민들레’ 박길래가 저 세상으로 간 지 16주기 되는 날이다. 열여섯 살 상경해 행상과 가정부, 미용사로 돈을 벌어 그토록 꿈에 그리던 집을 장만했으나, 그 집은 연탄공장 옆이었다. 진폐증 판정을 받은 박길래는 싸웠다. 각성한 아주머니는 공해추방운동연합(환경운동연합 전신)의 이름으로 일하며 환경운동가로 성장했고 2000년 58살에 세상을 떴다.

박길래

요즘 들어 ‘검은 민들레’ 박길래의 존재가 은은하다. 그는 법정투쟁을 거쳐 손해배상 판결을 이끌어낸 환경소송의 최초 승리자였다. 박길래의 10주기 즈음해 환경운동연합을 나온 이들이 그를 기리며 ‘환경보건시민센터’를 차렸다. 반공해운동의 대모는 그때나 지금이나 파마머리를 하고 손팻말을 들고 행진하는 박길래로 기억될 것이다.

그의 정신과 혼이 남아 있기에 환경보건시민센터는 검찰의 수사 방치와 언론의 무관심에도 낙담하지 않고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를 조직하며 싸웠다. 그래서 검찰이 지금 조금이나마 움직이고 있는 것이다.

6년 전에 쓴 박길래 추모 기사를 다시 꺼내 읽는다. 그때만 해도 이렇게 수많은 사상자를 내는 ‘공해병’이 다시 우리 안방을 덮칠 줄 몰랐다.

검은 민들레는 아직도 피고 진다.

[2010년 4월 30일 남종영기자 글 바로가기]

20100430.박길래 10주기

 

[ 최초의 공해병 환자 박길래의 삶과 죽음/함께사는길 기사 바로가기]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미디어홍보팀 은 숙 C

"창백한 푸른 점보다 우리가 아는 유일한 고향을 소중하게 다루고 서로를 따뜻하게 대해야 한다는 책임을 적나라 하게 보여주는 것이 있을까?"

생활환경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