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보전 활동소식

불어라~ 중국으로 가는 생명의 바람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쩡 바이위
ⓒ쩡 바이위



생명력 넘치는 내몽고 초원을 상상해보세요~

내몽고 시린꺼러멍의 우주무친 초원.
중국 내몽고의 유일하게 남은 두 군데 초원지역 중 하나입니다. 구름 한 점 없이 맑은 하늘, 끝이 없을 것 같이 드넓게 펼쳐진 푸르른 초원을 머릿 속에 그려봅니다.






바람 불어 들풀이 고개 숙인 그 곳에는 소와 양들이 풀을 뜯으며 노닐고
말들이 초원의 바람을 가르며 내달립니다.

수천 년 동안 푸른 초원 사이로 자리잡은 자연 그대로의 강은
모든 생명을 불러 모으 듯 구비구비 흐릅니다.

들판을 베개 삼아, 바람을 이불 삼아
자연의 숭고함을 지키며 살아온 초원 속의 유목민들.

이들이 초원의 생태계 그 일부로 살아가는 모습은
더없이 평화롭고 아름답습니다.




점점 사라지는 초원 풍경과 유목문화


내몽고 시린꺼러멍의 우주무친 초원지역 생태계는 일부 살아있긴 하지만 계속되는 초원퇴화와 개간 경작지의 확대, 과도한 인간 활동들 때문에 아름다운 초원 풍경과 유목문화가 점점 그 모습을 잃어가고 있습니다.



ⓒ쩡 바이위
ⓒ쩡 바이위



지금 한국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황사의 주요 발생원인 내몽고 지역은 최근 20여 년간 급속한 개발과 과도한 인간 활동으로 90%가 사막화되었습니다. 그나마 아름다운 초원을 유지하고 있는 내몽고의 시린꺼러멍 초원지역도 다가오는 사막화의 위협에 생태계파괴의 위기에 직면해 있습니다.


농경지 개간과 함께 계속되는 초원의 파괴는 황사의 원인이 되는 사막화를 불러일으킵니다.
그 사막화를 막기 위해 나무(방풍림)도 심고 풀씨도 뿌려보지만 막대한 비용과 긴 시간에 비해 효과는 미비합니다. 초원의 파괴 속도가 너무 빨라 사막화 복원 속도는 따라가지도 못합니다.
결국 현존하는 초원지역을 보전하지 않고서는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사막화와 황사문제를 해결할 수 없습니다.



ⓒ쩡 바이위
ⓒ쩡 바이위



황사와 사막화 방지를 위한 내몽고 초원 보호 활동


환경운동연합은 사막화방지의 주요한 방법으로 내몽고 초원의 보전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내몽고에 유일하게 남아 있는 우주무친 초원지역을 지키면서 이를 기점으로 주변 지역을 점차 복원한다면, 황사와 사막화 문제를 좀 더 근원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입니다.
보전은 복원보다 효과적이며 비용도 적게 듭니다. 그리고 복원처럼 긴 세월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환경연합은 3여 년 간 진행해 온 ‘사막화 방지를 위한 한중 환경협력 사업’을 바탕으로 근본적인 사막화 방지 대책을 위한 내몽고 초원 보호 활동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입니다.


초원의 파괴 위기에 직면해 있는 우주무친 초원지역을 지속적으로 방문하고, 그 지역 주민들과 함께 초원을 지킬 수 있는 방안들을 모색해나갈 것입니다.
원래 그대로의 초원 생태계를 지키기 위한 유목문화의 복원에도 힘쓸 것입니다.


황사와 사막화 방지를 위한 ‘내몽고 초원 보호 활동’은 여러분도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불어오던 황색 모래 바람 대신 생명의 바람을 일으켜 중국으로 보내면 어떨까요? 우리가 중국으로 보내는 바람은 녹색이 될 것이며, 생명의 싹을 틔우는 희망이 될 것입니다.
앞으로 환경운동연합이 전개하는 내몽고 초원 보호 캠페인에 더욱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랍니다.








admin

생태보전 활동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