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연대 활동소식

[취재요청] 온두라스 정부는 환경운동가를 더 이상 죽음으로 내몰지 말라

20160321_기자회견

 

[기자회견]

◎ 일     시: 2016.3.21(월) 오전 11시

◎ 장     소: 온두라스 대사관 앞(종각역 3-1번 출구)

◎ 발     언:

                   – 장재연 (환경운동연합 대표)

                    – 염형철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

◎ 항의서한 전달:

                    – 장재연 (환경운동연합 대표)

                    – 김춘이 (환경운동연합 운영처장)

 

지난 2주 동안 온두라스에서 4명의 환경운동가들이 괴한의 총에 맞아 부상당하거나 사망하였습니다. 3월 3일, 온두라스 원주민 환경운동가 베르타 카세레스가 자택에서 괴한들에게 피살당했고, 그녀와 함께 있던 지구의벗 멕시코 활동가 구스타보 카스트로 소토 역시 총상을 입었습니다. 3월 15일, 베르타 카세레스의 동료 넬손가르시아가 자택에서 무장괴한의 총에 맞아 숨지고, 농민의 길(Via Campesina, 비아깜페시나) 활동가 마우리시오 알레그리아가 거리에서 총에 맞아 부상을 입었습니다.

온두라스 정부는 가르시아의 사망이 카세레스와는 별개의 사건이라고 발표했지만 이 둘이 속한 온두라스 원주민 위원회(COPINH)는 가르시아의 죽음 역시“정부의 끊임없는 폭력”의 일환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카세레스를 잃은 슬픔이 채 가시기도 전에 들려온 잇따른 피습소식에 충격과 분노를 금할 수 없습니다.

2009년 군사쿠데타 이후 온두라스 정부는 더욱 적극적으로 초대형 개발 프로젝트들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국토 전반을 집어삼킨 개발사업들로 환경은 무자비하게 파괴되고 있고, 원주민들은 대대로 살아온 삶의 터전을 잃고 있습니다. 이에 저항하는 원주민들과 환경운동가들에게 가해지는 강도 높은 폭력과 살해위협은 끊임없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이에 환경운동연합은 연이은 환경운동가 피습에 대한 온두라스 정부의 적극적인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자 합니다. 귀 언론의 많은 관심과 취재 부탁드립니다.

 

2016년 3월 19일

환경운동연합

대표 권태선 박재묵 장재연 사무총장 염형철

※ 문의 : 국제연대팀 김혜린 간사(010-6426-2515 naserian@kfem.or.kr)

국제연대팀 김혜린 활동가

국제연대팀 김혜린 활동가

[ PEOPLE . POWER . NOW ] 자유로운 시민들의 국경없는 연대. 지금 여기에.

국제연대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