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소셜미디어

[홍선기의 섬 이야기] 섬 속의 섬, 오키카무로지마(沖家室島)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섬 속의 섬

대부분의 섬들은 섬의 형성과정을 거치면서 단독이 아닌 크고 작은 몇 개의 섬으로 구성한다. 그 중 면적이 큰 섬(큰섬, 작은섬의 정의는 없지만, 대체로 두 섬 간의 상대적인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에 인구가 밀집되어 도시가 형성되는 것은 일반적인 특성이다. 큰 섬은 주변에 작은 섬들을 여러 가지 용도로 활용한다. 큰 섬에 비하면 면적은 작지만, 주변이 바다라는 환경은 큰 섬의 조건과 마찬가지이기에 해양 생물자원이 풍부하고, 때로는 독특한 생물들만의 서식처로서 역할을 한다. 특히 인간이 거주하기 어려운 무인도의 경우, 오히려 생물들에게는 중요한 서식공간으로 이용되곤 한다.

올해 9월에 일본 야마구치현(山口縣)의 큰 섬인 스오오시마(周防大島)에 다녀왔다. 일본의 저명한 민속학자인 미야모토 쯔네이치(宮本常一)씨의 고향이기도 하고, 최근 空洞化되어가는 섬 지역의 활성화를 위하여 도시의 젊은이들이 정착하는 섬이기도 하여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야마구치현 스오오시마의 하와이언 로드

야마구치현 스오오시마의 하와이언 로드

그러나 막상 흥미를 끈 것은 큰 섬이 아니고 바로 인접한 오키카무로지마(沖家室島)라는 작은 섬(면적 0.95㎢, 우리나라 서울 송파구 석촌동과 동일 면적)이었다. 이 섬은 1983년 스오오시마와 다리로 연도되어 있어서 쉽게 건널 수 있다. 면적이 크기 않은 이 섬에 명치(明治)시대에는 인구가 3,000명이나 거주하였다고 한다. 아마도 근대화가 급속하게 진행되면서 야마구치현의 사회경제가 발전하여 일본내에 많은 어민, 노동자들이 야마구치현에 몰려든 결과라고 볼 수 있다.

마침 일본제국주의에 의한 조선강점이 시작되어 많은 일본인들이 조선으로 몰려들 때 이곳의 많은 주민들도 조선땅을 밟았다고 한다. 조선이외에도 하와이, 대만, 만주에 이르기까지 이민을 갔다. 대만에 이민한 사람들은 주로 어민들인데 비하여 조선에 이주한 사람들은 주로 장사를 하는 상인들이 많았다고 한다. 그래서 인천, 원산, 군산, 남포, 부산 등 주로 항구도시를 거점으로 상업으로 부를 축적한 일인들은 오키카무로지마에도 투자를 하여 숙박업, 사찰건립, 도로건설, 제방구축 등 “고향 섬 살리기”를 하였던 것이다.

일본이 패망하고 조선이 독립하여 일인들 모두가 본국으로 돌아왔지만, 아직도 하와이에는 그들의 자손들이 남아서 沖家室會를 조직, 이 섬을 꾸준하게 지원하고 있다고 하니 정말 대단한 열정이 아닐 수 없다. 그래서 그런지 작은 섬인 오키카무로지마 덕분에 스오오시마를 일본의 하와이라고 부르고, 다양한 하와이안 콘텐츠가 관광상품의 얼굴이 되고 있는 것은 아이러니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일제강점기 인천에서 부를 축적한 섬 주민이 사찰 건축비 기증을 기념하여 기증자 이름 남김. 오키카무로지마

일제강점기 인천에서 부를 축적한 섬 주민이 사찰 건축비 기증을 기념하여 기증자 이름 남김. 오키카무로지마

 

큰 섬만이 자원이 풍부하고, 생존력을 갖추고 있는 것이 아니라 작은 섬이라도 나름의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섬 속의 섬이며 큰 섬의 거울인 작은 섬’을 관찰하면서 알 수 있다.

이 연규

이 연규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팀

(X) 소셜미디어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