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보전 활동소식

매향리 미공군 사격장 농섬, 주민 참여하는 환경복원 실시하라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2일째]8월 16일(화) 12시 현재 주민대책위 환경연합 활동가 20여명 매향리 미공군 사격장에서 미군과 대치 중

어제에 이어 농성 2일째. 현재가 조금때라 물때에 맞춰 어제보다는 조금 늦은 오전 11시 환경연합활동가와 지역주민은 농섬으로
향했습니다.

주민과 환경단체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미군은 오늘 아침 포탄 제거 중장비를 동원하여 작업을 진행 한 흔적이 있습니다.

미군들을 향해 “농섬 파괴 중단”, “환경공동 조사단 구성” 등의 구호를 외치며 미군과
대치 상태에 있습니다.

현지 연락 : 환경연합 황호섭 팀장(016-260-6299)

관련정보
주한미군주둔군지위협정(SOFA)
중 환경관련 조항
관련보도자료


[성명서]주한미군과
국방부는 주민과 환경단체와 함께 공동 환경조사를 실시하라


[성명서]
매향리 사격장을 폐쇄한다더니, 농섬 사격장 폭파 웬말이냐!


[성명서]매향리
사격장 폐쇄를 환영하며, 환경적 위험을 근본적으로 제거하여 진정한 평화가 깃들기를 기대한다



[1일째] 8월 15일(월) 낮 12시 현재, 매향리 미공군 사격장 농섬에서 주민과 환경운동가, 미군 대치 중

지난 8월 12일 매향리에서는 미국국제폭격장의 폭격 중단 기념 기자회견과 이에 대한 주민대동제를 통해 20년간 폭격의 소음과
공포에서 시달렸던 매향리 주민들의 시름을 잠시나마 덜어놓는 시간이였습니다. 그러나 그로부터 3일 후 매향리 사격장을 폐쇄한다더니,
국방부와 미군측은 파괴적인 포탄제거 방식으로 매향리를 다시 한번 포탄의 포화속에 시달리게 할 예정입니다.

미군측은 8월 31일 매향리 사격장 반환을 앞두고 훈련탄등의 제거를 위한 방법으로 섬의 일부를 폭파하려고 하자 이것을 저지하고
농섬을 지키기 위하여, 15일 오전 8시 30분경 매향리 농섬으로 환경운동연합 활동가와 매향리 지역주민 약 20여명은 맨몸으로
농섬으로 향했으며, 현재 미군과 대치 중입니다.

현장에는 “주민이 참여하는 환경 복원 실시하라” 등의 구호가 적인 현수막이 걸려있다.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만약 공권력이 투입될 경우 물리적 충돌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admin

생태보전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