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

석탄 정책, 거꾸로 가는 한국 정부/ 에릭 피카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에릭 피카이달 박근혜 대통령은 미국을 방문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기후변화 문제를 주요 안건 중 하나로 논의했다. 한국은 녹색성장을 주도하는 국가로 주목받아 왔지만, 석탄발전의 확대와 낮은 재생에너지 목표 탓에 국제적 리더십을 잃을 상황에 처했다.

국제적으로 보면, 한국은 해외 석탄사업에 대한 공적 투자를 줄이는 협상에서 뒤처져 있었다. 올해 12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를 앞두고 기후변화의 주범인 석탄화력을 규제하기 위한 협상이 진행중이다. 2013년 미국 수출입은행은 해외 석탄화력발전에 대한 금융지원을 제한하는 정책을 도입했다. 비슷한 시기에 세계은행, 유럽투자은행은 물론 프랑스, 영국, 네덜란드, 북유럽 국가의 공공투자기관도 석탄화력발전에 대해 규제 정책을 채택하면서, 개발도상국에서 수천명의 인명을 보호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중국도 석탄 부문에 대한 공적 투자를 엄격히 억제하는 방침을 발표하면서 이런 변화에 가세했다.
반면, 한국은 석탄사업에 대한 수출신용기관의 금융지원을 규제하기 위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협상을 의도적으로 방해해왔다. 한국은 석탄사업에 대한 수출신용기관의 지원 규모에서 경제협력개발기구 회원국 중 2위다. 게다가 한국수출입은행이 저소득국가의 석탄사업에 지원한 자금의 40%는 최저 효율의 석탄화력발전 기술에 쓰였다.
한국은 국내 전력 부문에서도 석탄화력이 발전량의 약 40%를 차지한다. 앞서 한국 정부는 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발표하면서 4기의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계획을 취소했다는 내용을 부각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석탄화력발전량이 증가할 것이라는 사실은 제대로 언급하지 않았다. 해당 계획이 이행되면, 석탄화력의 설비용량은 현재 2만7273메가와트(㎿)에서 2029년엔 4만7417㎿로 늘어나게 된다.
신규 석탄화력발전소는 수천명의 목숨을 앗아갈 수 있다. 하버드대와 그린피스의 연구 결과를 보면, 한국 석탄화력발전소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로 해마다 약 1600명이 사망한다고 나타났다. 만약 계획중인 석탄화력발전소까지 포함한다면, 가동기간에 3만2000명의 조기 사망자가 추가로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더구나 재생에너지 가격이 빠르게 하락하고 있어 석탄은 점차 값비싼 선택일 수밖에 없다. 태양광 가격이 급락하면서 여러 국가에서 다른 에너지원과 동등한 경쟁력을 갖췄다. 올해 8월, 세계 경제 규모 8위에 해당하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태양광발전이 전력 소비량의 30%를 공급했다. 블룸버그 뉴 에너지 파이낸스(BNEF)의 분석을 보면, 2013년 전세계 재생에너지 용량은 143기가와트(GW) 늘어났고, 화력발전소 신규 물량은 141GW였다. 비엔이에프의 창립자 톰 랜들은 “이제 문제는 세계가 청정에너지로 이행할 수 있는지 여부가 아니라, 시간을 얼마나 단축할 것인지에 있다”고 말했다.
세계 여러 국가가 재생에너지 도입을 서두르는 가운데, 한국은 뒤에 남겨질 위기에 처했다. 2014년 발표된 4차 신재생에너지 기본계획은 2035년까지 신재생에너지 공급률을 11%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향후 20년의 목표로서는 턱없이 낮은 수준이다. 이는 재생에너지에 대한 한국 정부의 박약한 의지를 나타내며, 석탄과 원전 산업계에 포섭돼 있음을 말해준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박근혜 대통령은 기후변화 대응의 선도주자로서 한국의 이미지를 회복할 기회를 갖고 있다. 적절한 이행수단과 함께 석탄 의존도를 줄이고 재생에너지 비중을 확대하기 위한 목표 강화가 우선돼야 한다. 석탄화력에 대한 금융지원의 규제 방안이 경제협력개발기구에서 합의될 수 있도록 미국, 영국, 프랑스와 같은 국가와 협력에 나설 수 있다. 한국은 화석연료와 원전이라는 20세기형 사고방식에서 벗어나 기술혁신과 재생에너지라는 미래를 선택할 수 있을 것이다.

에릭 피카 지구의 벗(Friends of the Earth) 대표

It’s time for President Park to Reducing Coal Use and Embrace Renewables

President Park Geun-hye was in the United States this month to meet with President Obama, and almost certainly one of the topics on the agenda was climate change. South Korea was once seen as a global leader in making the transition towards a green economy but its continued promotion of coal, and its inadequate targets on renewables, is threatening this leadership.
In the international sphere, Korea has particularly been a laggard in the global movement towards curbing public investment in international coal finance. In 2013, the U.S. Export-Import Bank adopted a policy to limit financing for coal fired power plants abroad. Around the same time, public financial institutions around the world, including the World Bank, the European Investment Bank, and the public financial institutions of France, U.K., the Netherlands and Nordic countries, adopted similar financing restrictions on coal power – policies that will save thousands of lives in the developing world. Just last month, China announced that it would strictly limit public investment in the coal sector, adding to the momentum.
Korea, on the other hand, has deliberately tried to stymie progress in this area. It has actively tried to prevent the OECD from negotiating a multilateral commitment to restrict coal lending from their export credit agencies. Perhaps it is no wonder: the Korea is the world’s #2 OECD country when it comes to global coal finance, and to make things worse, some 40 percent of Korea Ex-Im coal lending in low income countries is for subcritical coal plants – the least efficient kind.
Korea’s international promotion of coal is mirrored in its domestic electricity sector, which accounts for about 40% of South Korea’s carbon pollution. Earlier this year, when the government released its 7th Basic Plan on Electricity Demand and Supply, much fanfare was made of the fact that the plan canceled four new proposed coal plants. But what was not discussed was that the plan actually involves an increase in coal-fired generation overall. If the plan is followed, by 2029, South Korea’s coal-fired power capacity will have increased from 27,273 MW to 47,417 MW. This is inconsistent with what is needed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and keep global warming to below 1.5 degrees Celsius.
These new coal plants will kill thousands of people. Currently the fine particulates generated by coal plants in the country kill as many as 1,600 people per year according to a study by Harvard University and Greenpeace East Asia. The same study found that premature deaths could reach up to 32,000 people if all coal plants, including those planned for construction, are used for their full lifespan, Greenpeace East Asia noted.
Even if one ignores all of numerous health and environmental impacts of coal, the rapid drop in the price of renewables means that coal is increasingly an expensive option. The price of solar has also dropped, making it competitive with other forms of electricity generation in many markets. In August this year, 30% of the electricity consumed in California – the world’s 8th largest economy – came from solar panels.
In 2013, renewables added 143 gigawatts of new capacity globally, compared with 141 gigawatts in new plants that burn fossil fuels, according to an analysis by Bloomberg New Energy Finance (BNEF). According to BNEF‘s founder Tom Randall, “the question is no longer if the world will transition to cleaner energy, but how long it will take.”
Yet while many parts of the world are accelerating the shift towards clean energy, South Korea risks being left in the dark. The Fourth Basic Plan for New & Renewable Energy announced in 2014 has a target of 11% of energy supply coming from renewables by 2035 – an incredibly low target for 20 years into the future. This indicates the current government’s failure to embrace the clean energy economy – and a sign of a government beholden to the coal and nuclear lobby.
Yet it’s not too late to change. President Park has an opportunity to restore South Korea’s image as a global leader in fighting climate change. Reducing its reliance on coal and adopting ambitious targets for increasing the share of renewables in the energy mix, together with the required policies to achieve this, could be President Park’s first step. She could also work with other OECD governments such as the United States, the UK and France to support an agreement to limit financing for coal plants from OECD countries. South Korea would be embracing technological innovation and a clean energy future, rather than being stuck in a 20th century fossil fuel and nuclear mentality.
By Erich Pica, President, Friends of the Earth U.S.

이지언

이지언

에너지기후팀장 leeje@kfem.or.kr

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