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 활동소식

영덕 신규원전 찬반 주민투표 현장에서 신입활동가가 드리는 편지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KakaoTalk_20151023_165859162

 

안녕하세요? 현재 영덕에 파견중인 중앙 탈핵팀 신입 활동가 이연규입니다.

영덕에서 먹고 자며 일 해온지 이제 2주가 넘었습니다.
9개월 차 신입에게 밤낮도 주말도 없이 복작대는 타지에서의 2주는 꽤 길었습니다.
영덕에 오신 많은 선배님들이 말씀하셨습니다. 영덕이 탈핵으로 가는 전환점이라고.
그 역사의 현장인 영덕의 활동이 23기 신입활동가인 저에게는 어리둥절하면서도 생경합니다만,
그 말이 어떤 의미인지 이제 조금씩 알아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선배활동가님들도 잘 아시다시피 영덕은 핵발전소 유치찬반 주민투표를 추진 중입니다.
주민투표 관리위원회가 13일 출범하면서 주민투표 절차와 규정에 맞게 세부적인 일정을
조율하고 있습니다. 지금 환경운동연합 중앙, 포항, 경주, 대구에서 파견된 활동가들이
주민투표 추진위원회와 관리위원회의 일원으로서 각자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코앞으로 다가온 투표와 개표가 진행되는데 있어 많은 인력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당일에 자원봉사자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업무를 맡아서 함께 진행할 인원도 많이 필요합니다.

환경운동연합의 모든 선배활동가님! 지금 영덕은 선배님들의 도움이 절실한 상황입니다.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뜨거운 마음으로 작은 짐을 싸 주십시오.
선배님들의 뜨거운 마음이 모이면 우리 아름다운 영덕을 지켜낼 것이라 믿습니다.
나아가 대한민국 탈핵의 역사를 새로 쓰는 데 있어 큰 밑거름이 되리라 확신합니다.
이미 서울, 경기, 광주, 전북에서도 결합할 의사를 보내주셨습니다.
많은 지역과 위원회 임원님들도 영덕에 오실 준비를 이미 마치셨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영덕에서 환경운동연합의 하나 된 마음을 만나고 싶습니다.

선배님들께 편지를 쓰면서 파견 전날 짐을 쌀 때의 마음을 되돌아봅니다.
단단히 마음을 먹었음에도 현장에서 지내는 하루하루가 고된 것도 사실입니다.
주민들과 어려움을 겪을 때는 그만 외면하고 싶었던 적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럴 때마다 제 옆에는 영덕을 함께 마주하고 있는 선배들과 신입 동기들이 있었습니다.
몸으로 가르쳐주는 선배님들의 언어를 몸 깊숙이 받아들이기가 벅차 힘들어 할 때마다
웃으며 손잡아주고 토닥여주는 든든한 신입동기들이 곁에 있었습니다.
그들과 현장에서 함께 부대끼고 생활하면서 새삼 ‘선배’와 ‘동기’라는 호칭의 의미를
되새기게 되었습니다.

이런 역사적인 현장을 경험할 수 있게 앞서서 길을 열어주신
환경운동연합의 모든 선배님들께 감사드립니다.

2015.10.20.
영덕에서 중앙사무처 탈핵팀 신입활동가 이연규 올림

김보영

김보영

지구의 벗이 되어주세요!

탈핵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