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보도자료]환경운동연합, 4월28일에 캠페인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20120402 한강 샛강숲 나무심기 1차 보도자료.hwp


지구의 벗 환경운동연합 www.kfem.or.kr



(110-806) 서울특별시 종로구 누하동 251번지 ▪ 전화 02)735-7000 ▪ 팩스 02)730-1240







보도자료 (총 1매)



여의도 샛강 숲 나무심기로


한강 옛 얼굴 찾는다


– 환경운동연합, 4월28일에 <시민과 함께하는 여의도 샛강 숲 나무 심기> 캠페인 열어



시멘트로 둘러싸인 여의도 샛강 주변에 나무 500그루 심기



환경운동연합(www.kfem.or.kr)은 4월 28일 한강 숲 복원을 위해 <시민과 함께 하는 여의도 샛강 숲 나무심기>캠페인을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와 진행한다. 환경운동연합이 추진하는 숲 복원 총 면적은 80,600㎡(25,000평)으로 이번 첫 캠페인은 여의도 샛강 상류의 14,215㎡(4,300평)에서 진행한다.


<여의도 샛강 숲 나무심기>는 여의도 한강 생태복원의 포문을 여는 첫 행사로 한국의 고유종인 느릅나무 500그루를 심고 이름표와 소망 걸어보기, 그리고 주변 자생식물 사진찍기 등 이벤트도 진행한다. 개인, 가족, 회사 등 다양하게 참여할 수 있으며 신청은 전화(02-735-7000) 또는 담당자(박경희)에게 이메일(lakesky@kfem.or.kr)로 하고 참가비를 입금하면 된다(식사포함 3만원, 선착순).


시민들과 함께 하는 나무심기, 한강 생태계 복원 함께 만들어 간다


여의도 샛강은 한강에서 갈라져 가운데에 섬을 만들고 다시 합쳐지는 곳으로, 한강의 생태축을 연결하는 중요한 공간이다. 현재 1997년에 국내 최초의 생태공원으로 개장한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이 만들어져 천연기념물 제323호 황조롱이를 비롯해 흰뺨 검둥오리, 왜가리, 버들치 등 희귀 동식물이 발견되는 등 자연의 모습을 되찾아 가고 있다.


<여의도 샛강 숲 나무심기> 자문위원인 한봉호 교수(서울시립대 조경학과)는 “원래 생태 복원은 동식물이 정착해 새끼를 낳고 번식할 수 있는 서식처를 마련해 주는 것이기 때문에 숲 조성은 꼭 필요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환경운동연합 지영선 대표는 “한강 생태 복원을 위한 첫 번째 행사로 여의도 샛강 숲을 지정해 시민들과 함께 가꾸며 환경 의식을 높이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 시멘트와 도로가 놓이면서 멀어졌던 한강에 숲을 조성해 떠났던 동식물은 물론 시민들이 다시 찾는 ‘공존하는 진정한 생태 공간’을 만들어 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은 앞으로 여의도 샛강을 시작으로 매월 1~2회의 나무심기와 입양한 나무 가꾸기 행사를 계속 진행하면서 시멘트로 둘러싸인 수로를 느릅나무, 버드나무와 물억새가 우거진 강변과 강둑으로 되살려나갈 계획이다.



2012년 4월 2일



공동대표 장재연․이시재․지영선 사무총장 염형철


문의 : 환경운동연합 후원사업국 김난경 국장(kimnk@kfem.or.kr, 02-735-7000)

admin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