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보도자료]환경연합, 조선일보 허위보도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 1억 4천만원의 손해배상도 청구

환경연합, 조선일보 허위보도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

1억 4천만원의 손해배상도 청구

환경운동연합은 26일, 조선일보 사설(25일자)의 왜곡 허위 보도에 대하여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
보도 및 1억4천만원의 손해배상 신청을 접수하는 등 법적 대응에 나섰다.

– 별첨자료 : 언론조정신청서 및 별첨자료

2005년 10월 26일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윤준하, 신인령

사무총장 김혜정

<문의: 황상규 사무처장(010-3014-7357), 임지애 부장(010-8445-7092), 735-7000>

——————————————————————————–

– 별첨자료 : 언론조정신청서 및 별첨자료

[별첨1] 조정신청취지

□ 조정신청취지

정정보도청구와 손해배상청구를 병합하여 신청할 때

1. 피신청인은 피신청인이 발행하는 <조선일보> A31면 사설 하단부의 위치에 별지1의 정정보도
문을 제목은 사설 제목의 활자크기로, 본문은 조정대상기사의 본문활자크기로 게재하라.

2. 피신청인은 신청인에게 140,000,000원을 지급하라.

□ 정정보도문

1. 제목 정정보도문

2. 본문 본 신문은 지난 10월 25일자 A31면 사설에서 ” “공장 實査할 테니 1500만원 내놓으
라”는 환경단체 ” 라는 제목으로 환경운동연합이 ‘지속가능경영지수’ 평가를 위해 현장 실사
에 드는 비용을 각 기업이 1500만원씩 부담해달라고 요구했다고 하는 내용의 보도를 한 바 있습
니다.

그러나 사실 확인결과 이러한 내용은 객관적 사실을 왜곡 허위 보도한 것으로, 사실은 기업측의
요구가 있을 경우, 국내 인증기관의 관례에 따라 평가를 진행하는 것으로 밝혀져 바로잡습니다

[별첨3] 조정신청이유

1. 신청인과 피신청인의 관계(혹은 당사자의 지위)

1) 신청인은 환경운동단체인 환경운동연합임.

2) 피신청인은 중앙일간지를 발행하는 조선일보사임.

2. 사실과 다른 보도내용 (보도의 허위성)

조정대상보도 중 사실과 다른 보도내용을 지적하고 이에 대해 반박합니다.

피신청인은 <조선일보> 2005년 10월 25일자 A31면 “ “공장 實査할 테니 1500만원 내놓으
라”는 환경단체”제목의 기사에서 환경운동연합은 현장 실사에 드는 비용을 각 기업이 1500만원
씩 부담해달라고 요구했다고 한다. (중략) 이번처럼 어느 날 갑자기 ‘우리가 조사 나가겠소’
라고 통보를 하는 일은 없다는 등의 보도를 한 바 있는데, 이는 사실과 다름.

환경운동연합은 “공장 實査할 테니 1500만원 내놓으라”라고 한 적이 없을 뿐 아니라, 어느날
갑자기 ‘우리가 조사 나가겠소’라고 통보한 적도 없다. (공문참조: 환경운동연합 홈페이지 및
각 언론사에 공개된 자료임)

이번에 진행된 지속가능경영지수(SMI) 정식 평가는 지난 7월 약식평가 후, 기업들로부터 현장실
사와 경영자 면담 등을 거치지 않고는 정확한 평가가 되기 어렵다는 의견에 따른 것이며, 공문
의 내용에서도 확인되듯이 각 기업이 1500만원씩 부담해 달라는 내용은 전혀 근거가 없는 허위사
실이다. 공문의 내용은 세계적으로 지속가능경영지수 평가는 인증심사위원, 교수 등 전문가들의
참여가 필요한 만큼 전문가 참여에 소요되는 실비는 국내 인증기관의 관례에 따르도록 진행 절차
를 소개한 것임.

3. 보도로 인한 피해사항

어떤 피해를 입었는지 알 수 있도록 자세히 기술해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재산상의 피해를 입어 손해배상을 청구할 때 그 피해내용을 구체적으로 적시하십시오.

– 신청인인 환경운동연합은 이 보도로 인하여, 마치 기업들을 공갈, 협박하고 금품을 갈취하는
단체로 인식되어 심대한 정신적, 물질적 피해를 입고 있어 정정보도와 손해배상을 구하는 조정
을 신청하는 바임.

<손해배상과 관련하여>

– 조선일보는 이미 2004년 9월 1일 기사와 사설을 통해 ‘시민단체가 정부로부터 돈을 받고 낙선
운동에 참여했다’는 허위 사실을 적시하여 피소당하여 2005년 8월 17일, 총선연대 등에 6900만
원 배상한 사례가 있는 바, 이번 허위 사실 유포도 유사한 사례가 판단됨.

– 당시 총선시민연대 등에서 제기한 손해배상 신청액은 14억원이었던 점을 감안하여
140,000,000 원의 손해배상을 신청함.

admin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