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4대강에 엄습한 4가지 재앙…”4대강을 흐르게 하라”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4대강을 흐르게 하라’

ⓒ 이성수 기자(함께사는 길)

ⓒ 이성수 기자(함께사는 길)

남한강을 가로지르는 591m 콘크리트 구조물 한복판에 휘날린 문구다. 지난 14일 환경운동연합이 경기도 여주시 이포보 위에 올라 “4대강 수문 개방”을 촉구하며 카드섹션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올해도 예외 없이 4대강 사업의 참사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4대강이 또다시 신음하고 있다. 낙동강과 영산강, 금강, 한강 등에서 잇따라 녹조가 발생했다. 큰빗이끼벌레와 실지렁이, 깔따구 등도 창궐했다.

돌이켜보면, 4대강 사업은 ‘예견된 참사’였다. 5년 전, 철근 뼈대가 앙상한 이포보 위에 ‘4대강을 그대로 두라’고 내건 현수막이 내걸렸다. 지난 2010년 7월, 환경운동연합 소속 간부 3명이 이포보 교각 상판에 올라 4대강 사업 중단을 요구하며, 41일간 고공 농성에 나섰다.

ⓒ 이성수 기자(함께사는 길)

ⓒ 이성수 기자(함께사는 길)

하지만 ‘그대로 두라’던 4대강엔 지난 2012년 강폭만큼의 콘크리트 구조물이 세워졌다. 그리고 “그대로 두라”던 외침은 “그대로 멈춰라”로 뒤바뀌어 4대강은 더 이상 ‘흐르지 않는 강’이 됐다. 그렇게 4대강에 4가지 재앙(녹조, 큰빗이끼벌레, 실지렁이, 깔따구)이 엄습했다.

지난 14일 오전 남한강 수생태계 모니터링 조사에 나선 장동빈 경기환경연합 사무처장은 “남한강과 금사천이 만나는 합수부 부근에서 다량의 큰빗이끼벌레를 발견했다”며 “4대강 사업 이전에는 전혀 볼 수 없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곤 주머니에서 스마트폰을 꺼내 큰빗이끼벌레를 촬영 수십 장의 사진을 기자에게 보여줬다. 4대강 사업의 재앙은 현재 진행형이다.

ⓒ 경기환경운동연합 제공

 

 

admin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