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논평]다이옥신 공해기업 POSCO는 지역주민에게 공개 사죄하고 대책을 마련하라

『다이옥신 공해기업 POSCO는 지역주민에게 공개 사죄하고 대책을 마련하라』

○ 지난 22일 국립환경연구원의 자료와 이와 관련한 언론보도를 통해, 2002년 환경관리공단이 측
정한 포스코 포항제철소 소결로 굴뚝에서 나오는 배기가스중 다이옥신 농도가 ㎥당 0.45ng(나노
그램=10억분의 1g), 광양제철소의 다이옥신 농도는 직접 측정하지는 않았지만 ㎥당 0.74ng으로
추정된다는 내용이 공개되었다.

또한 이러한 측정치는 국내 쓰레기 소각장 기준치(0.1ng)나 서울 양천자원회수시설(목동 소각장)
의 배출농도 0.02ng을 크게 넘어서는 것으로 연간 다이옥신 배출량은 포항제철소가 10.64g, 광양
제철소는 27.23g에 달한다. 이는 목동 소각장 배출량의 1735배와 4440배 수준이라는 내용이다.

○ 포스코는 부실한 환경관리를 인정하라.

환경운동연합은 이 보도와 관련하여, 먼저 대기업의 환경관리의 부실함을 먼저 지적하고자 한
다. 이미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2004년 지속적으로 포스코에 의해 벌어지는 환경문제 개선의 필요
성을 수차 제기하였으나 포스코는 무책임한 모습으로 일관하였었다. 광양환경연합과 포항환경연
합은 수년 동안 포스코의 환경관리의 심각성을 누차 지적하였으나 포스코는 법적으로 문제가 없
음을 강변하였을 뿐이다. 이번 사태를 통해 “포스코의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문제 인식을 하지
못한다는 점”이 또 다시 밝혀진 것이다.

○ 공익성에 기초하여 기업의 환경 관련 정보를 공개 하라.

또한 환경운동연합은 이번 보도를 접하며 다시 한번 국내 기업의 환경오염 관련 정보공개의 한계
에 대한 지적과 개선을 요구하며, 포스코에 의한 지역사회 환경오염의 실체에 대한 총체적인 점
검이 필요하다는 점을 밝힌다. 기업의 정상적인 활동은 보호를 받아야 하나, 해당 기업이 지역사
회에 미치는 환경영향에 대해서는 정부기관 뿐만이 아니라 기업체 스스로도 가감 없이 밝혀야
할 것이다.

포스코 광양 제철소는 년 간 황산화물 배출량 2만 7천여톤, 질소산화물 배출량 2만 4천여톤으로
광양시 전체 배출량의 80~90%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2003년 2월부터 6월까
지 4개월 동안 배출허용기준치 이상의 독극물 시안이 함유된 폐수 11만톤을 불법 배출한 사례가
있다. 시안함유 폐수 유출사고가 1년이 지난 후에야 세상에 알려 졌고, 이번 소각로 다이옥신 배
출자료 역시 2002년 자료로 목동 소각장의 4440배에 달하는 다이옥신이 3년 이상 배출되고 있었
음에도 지역민은 그 누구도 알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작년 10월 영일만 해역에 대한 다이
옥신 오염도를 시민단체와 지자체, 기업이 공동으로 조사하자는 요구와 기 조사원 자료를 공개하
라는 포항환경운동연합의 요구에 대해 포스코는 포항제철소가 영일만 다이옥신 오염의 주원인이
라는 객관적인 증거가 없고 기 조사된 자료는 없다며 미루기로 일관하였다. 기업이 자신들의 권
리를 주장하기 이전에 지역사회에 대한 무한 책임의식을 가져야 한다. 포스코는 일류기업을 주장
하기 이전에 이러한 사실에 대해 해당 지역사회에 공개 사과 하라.

○ 포스코의 윤리의식 회복, 환경마인드의 전환, 사회적 책임경영을 촉구한다.

환경운동연합은 포스코의 환경문제와 지역사회에 대한 인식전환을 촉구한다. 포스코 포항제철소
와 광양제철소가 지역사회와 주민에게 끼치는 환경 영향에 대해 스스로 실태를 인정하고, 환경단
체 및 지자체와 개선책을 찾기 위한 공동 활동을 진행하여야 한다. 지역민의 건강과 목숨을 담보
로 기업의 이윤을 추구하는 행위는 이제 더 이상 용인될 수 없다. 포스코로 인한 환경 문제의 심
각성에 대해 포스코가 부정하는 상황에서도, 오염원 배출은 계속되고 주변 지역 주민들에게 영향
을 끼치고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기업과 지역민과의 신뢰형성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는 기업의 환경마인드가 바뀌어야 한다. 포스코
는 포항환경연합과 광양환경연합의 수차의 지적과 문제제기에 대해 책임성 있는 답변을 해야 한
다. 또한 포스코는 오염물질의 배출에 대한 책임을 다하되, 그 책임의 기준은 지역주민이 안심하
고 삶을 영위할 수 있는 정도이어야 할 것이다. 또한 주민과 지역사회에게 포스코 환경관리에 대
한 참여를 보장하는 예방적 조치들이 검토되어야 한다.

마지막으로 환경운동연합은 환경오염물질 배출 행위에 대해 포스코는 지역민에게 인정하고 공개
사죄함을 시작으로 문제해결의 의지를 보여야 할 것이며, 모든 환경관련 정보의 신속한 공개로
주민들의 신뢰 속에 진정 지역과 함께 하는 기업으로 지역민에게 인정받는 기업으로 거듭 날것
을 촉구한다.

2005년 4월 25일

[담당: 광양 환경연합 사무국장 박주식 / 061-793-1003 / kwangyang@kfem.or.kr

포항 환경연합 운영위원장 박창호 / 054-249-2253 / pohang@kfem.or.kr

환경연합 정책기획실 명 호 부장/ 02-735-7000 / mh@kfem.or.kr ]

admin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