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보도자료]환경연합, 지구의 벗 국제본부 총회 참석

환경연합, 지구의 벗 국제본부 총회 참석

세계 3대 주요 환경단체 가운데 하나인 지구의 벗 국제본부(Friends of the Earth
International)는 2004년 9월 27일부터 10월 2일까지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서 총회를 열었다.
전세계 70개국의 산하단체들이 참가한 이 행사에는 지구의벗 한국 지부인 환경연합의 서주원 사
무총장과 김춘이 국제연대 국장이 참석하여 전세계에 걸쳐 활동하고 있는 지구의벗 산하 단체들
이 향후 활동할 방향에 대한 토론에 참여하고 주요 의결권을 행사했다.

이번 총회에서는 미나 라만(Meena Raman, 46세) 지구의벗 말레이시아 사무총장이 2년 임기의 신
임 국제본부 의장으로 선출되었다. 1971년 지구의벗이 설립된 이래 최초로 아시아 출신 국제본
부 의장이 된 그는 여성 변호사로서 미츠비시화학회사로부터 방출된 방사능이 지역주민들에게 납
중독, 백혈병, 임신유산 등을 유발하자 지역주민과 연대하여 소송을 진행하고 캠페인을 벌여
1985년에 미츠비시화학이 말레이시아를 떠나게 만들기도 했다. 그는 1987년 말레이시아 정부가
국가안전법이라는 이름으로 47일간 불법구금한 적이 있으며, 지금도 말레이시아 내부를 자유롭
게 왕래할 수 없는 상태이지만 환경과 인권 보호운동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 총회에서는 향후 2년 동안 전세계 지구의벗 산하 단체들이 활동할 중점사업을 선정했다. 기
후변화, 무역과 환경 및 지속가능한 발전, 국제금융기구 감시, 기업 감시, 유전자조작생명체, 삼
림 보호 등 6개 사업이 선정되어 70여개국의 산하단체들이 이에 대한 활동을 강화하여 국제적인
환경운동을 이끌기로 결의했다.

또한 한국의 환경연합을 비롯한 8개국 환경단체가 정회원으로 승인되었으며, 6개국의 새로운 단
체가 준회원으로 참여하게 되었다. 특히 새만금 갯벌 보전운동과 핵폐기장 반대운동, 포스코 기
업 감시운동 등을 발표하여 참가한 단체들의 주목을 받은 환경연합은 회원단체들의 강력한 지지
와 요청으로 아시아와 한국의 현장운동을 지구의 벗 내부로 전달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되었다.

환경연합은 지구의벗 국제본부 총회 참석을 계기로 아시아를 중심으로 한 국제적인 환경운동 연
대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며, 포스코 등 반환경적인 기업에 대한 감시활동을 적극적으
로 펼칠 예정이다.

2004년 10월 6일

환경운동연합

[ 담당 : 국제연대국 마용운 부장 / 김춘이 국장 ]

연락처 : 02-735-7000 / 016-260-2361 / ma@kfem.or.kr

admin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