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문화연대, 민예총 등 문화계 단체의 정부 담화문 비판 논평, 민주노동당 등 핵폐기장 백지화, 핵발전 정책 중단 요구 성명 발표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1767_핵폐기장 백지화 핵발전 추방 반 핵 국 민 행 동.hwp

문화연대, 민예총 등 문화계 단체의 정부 담화문 비판 논평, 민주노동당 등 핵폐기장 백지화,
핵발전 정책 중단 요구 성명 발표 이어져

○ 지난 23일과 오늘 25일은 문화단체인 문화연대와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에서 논평을 내어 핵폐
기장 유치 권고 담화문에 참여한 국무위원과 문화관광부 장관의 행동을 비판하며 신중한 처신을
할 것을 요구했다.그리고 지난 4월 15일부터 민주노동당, 녹색평화당, 사회당은 김성근 교무님
의 무기한 단식지지 농성을 지지하며 핵폐기장 선정 백지화와 핵발전 중심 전력정책을 개혁할 것
을 요구하는 성명을 잇따라 발표했다.

○ 이에 대해 반핵국민행동은 “국민의 안전문제와 직결되어 있는 핵폐기물 처분정책을 그 의사
결정과정의 민주성과 안전성검토 여부는 아예 덮어둔 채 정책관철을 위해 보상책을 확대하라고
정부부처를 독려하는 등 현재 대통령의 편의주의적 행태는 국민들에게 씻을 수 없는 배신감을 가
져다 줄 것이다.”며 현 정부에 강도 높은 비판을 했다. 또한 “보상책의 확대는 핵폐기장 추진하
는 정부 정책에 정당성과 명분이 없다는 것을 스스로 밝히는 꼴이며, 이에 동조한 국무위원들은
국민들의 심판을 각오해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 반핵국민행동은 김성근 교무님의 단식이 생명을 위협하는 30일이 가까워 오고 있다며 청와대
차원의 적극적인 해결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하는 청와대 앞 1,000인 촛불기도회와 단식 농성을
준비중이라고 덧붙였다.

※첨부자료 : 민주노동당, 녹색평화당, 사회당, 문화연대, 민예총 성명서 및 논평
※문의 : 반핵국민행동 사무국장 양이원영 (02-735-7000 / 018-288-8402 yangwy@kfem.or.kr)
2003. 4. 25.

admin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