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프로그램

[후기]”자연을 파괴하는 이들은 어리석은 사람…환경 참 의미 깨달아”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날, 오랜만에 다시 환경운동연합을 찾아왔다. 고양이랑 즐겁게 놀다가 우리의 일을 하기 시작했다. 김보영 선생님께서 마치 우리를 진짜 직원인 것처럼 생각해주시는 것 같아서 좋았다. 그리고 우리는 진짜 직원인 것처럼 일을 했다! 나는 못 알아챘지만 우리는 직원 분들이 많이 없으시다는 것도 알아차렸다. 안 보이는 분들은 교육을 받으러  갔다고 말씀해주셨다. 정말 마치 직원이 된 것 같았다. ㅎㅎ

2015-04-29 15.43.58  2015-04-29 14.49.58
 어린이날 행사에서 사용할  이면지를 정사각형으로 접는 일을 하고 , 지금까지 해 온 작업들을 선생님과 함께 점검했다. 소개브로셔를 만드는 팀은 청소년에게 환경운동연합을 잘 소개하기 위해 노력했고, 카드뉴스팀은 카드뉴스를 만들어 카카오톡에 올렸다. 많이 웃으며 즐겁게, 열심히 일했다.
2015-04-29 15.11.14  2015-04-29 14.49.28
 세상의 모든 것들이 자연으로부터, 환경으로부터 시작된 것이라고 많이 느낀다. 그럼에도 자연을 파괴하고, 개발하려는 사람들은 참 미련하고 어리석은 사람이다. 환경운동연합이 하는 일은 이것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깨닫게 하는 것이다. 참 의미있는 일인 것 같다.
(글쓴이: 이야기학교 10학년 이예일)
시민참여팀 김보영

시민참여팀 김보영

지구의 벗이 되어주세요!

참여프로그램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