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밀양 할매의 절규 “신고리 3호기 가동 안돼”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정대희

ⓒ정대희

23일(목) , 서울시 광화문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 앞에서 신고리 3호기 운영허가 반대 공동 기자회견이 열렸다. 기자회견에는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의 환경운동연합과 노동당, 녹색당, 원전인근지역대책위 등  시민사회환경단체가 참여했다. 원안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신고리 3호기의 운영허가 심사를 진행했다.

기자회견의 사회를 맡은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의 안재훈 사무국장은  “이미 신고리3호기는 가동 전부터 원전비리와 인명 피해를 낳은 발전소”라며 “검증되지 않은 상태의 원전을 수출하고자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또, 밀양 평밭마을 한옥순 할머니는 “이곳 서울로 전류를 수송하기 위해 밀양에 초고압 송전탑이 세워진 것에 서울시민들의 관심이 필요하다”며 “이는 핵발전소에 문제가 생겼을 때 그것은 비단 부산이나 밀양만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호소했다.

ⓒ정대희

ⓒ정대희

신고리 3호기는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가동기간이 60년인 원전이다. 따라서 이미 6기의 원전이위치한 부지에 신고리3호기가 허가된다면, 우리나라에 세계 최대 핵발전 부지가 형성돼 운영허가 전부터 반대여론이 높은 핵발전소다. 또한 원전 비리와 부실부품납품, 노동자 사망 사고 문제와 지난 몇 년간 밀양 주민의 삶을 송두리째 앗아간 765kV초고압 송전탑문제도 불거진 바 있다. 이같은 이유로 원안위는 신고리3호기 운영허가 건으로 3차례나  숙고, 운영 결정을 미루고 있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원안위 위원들이 원전 전문가가 아니라는 점과 조성경 위원 등 일부 위원이 위원결격사유에 해당한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높다. 이는 원안위에 원전안전을 전적으로 맡길 수 없다는 여론과 일맥상통한다.

한편, 이날 원안위가 신고리3호기의 운영허가 건을 표결에 부칠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들의 결정에 환경단체와 여론의 이목이 쏠렸다. 그러나 신고리3호기에 밸브 부품을 납품하는 제작사(GE)가 리콜을 요청함에 따라 해당 부품 교체 후 의결하기로 해 한동안 미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정대희

ⓒ정대희

 

이 연규

이 연규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팀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