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신고리3호기 운영허가 반대!”… 공동 기자회견 열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정대희

ⓒ정대희

지난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 앞에서 열린 ‘신고리 3호기 운영허가 반대 위한 공동 기자회견’에서 반핵 시민단체를 비롯한 송전탑 반대 공동대책위 관계자들이 핵발전 확대 중단을 촉구했다. 원안위는 이날 신고리 3호기에 대한 운영허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었다.

앞서 지난 2013년 신고리3호기와 관련된 원전 비리와 부실부품 납품 사건, 노동자 사망사고 등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시민사회환경단체는 신고리3호기의 안전성을 그동안 꾸준히 제기해왔다. 사회를 맡은 밀양송전탑 전국대책회의 정책팀장 이보아는 “신고리 3호기는 설비용량 1천400㎿(메가와트)의 초대형 핵발전소로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60년 운영허가를 제출한 상태”라며 “고리 1~4호기와 신고리 1·2호기가 가동 중인 부지에 신고리 3호기가 운영을 시작할 경우 세계 최대 규모의 핵단지가 된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정대희

ⓒ정대희

또한, 기자회견에 참석한 밀양·삼척·부산 등 원전 인근 지역 주민들은 “한수원과 원안위는 원전 인근 주민의 안전을 등한시하고 도농 지역갈등을 야기하고 있다”며 “더이상 우리들의  터전을 빼앗지 말아달라”고 하소연했다.  아울러 대만 환경단체 ‘녹색공민행동연맹(GCAA)’이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해 신고리 3호기 운영허가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GCAA는 공정률 98% 원전을 중단시킨 대만의 탈핵운동시민단체다.

한편 한수원의 운영기술능력 등에 대한 추가 심의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원안위는 차기회의(4월 23일)에 이를 재상정해 심의하기로 결정했다.  원안위(02)397-7300)에 문의하면 국민 누구나 회의 방청이 가능하다.

 

 

이 연규

이 연규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팀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